+ 신형 싼타페 시승기, SUV의 야성을 버리고 도시의 세련됨과 세단의 편안함을 담은....
7년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신형 싼타페는 출시 전의 관심만큼이나 국내 SUV 올킬은 큰 무리없이 그 여세를 몰아갈 것 같습니다. 지난 시승기에서도 언급했지만 수입 SUV 못지 않은 NVH와 블루링크를 통한 더욱 편리하고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 싼타페의 매력은 긴 기다림 만큼이나 예비 고객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제공해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

높은 품질의 NVH와 블루링크라는 새로운 기술 외에 새롭게 적용된 eVGT 엔진의 성능과 주행성능, 준대형 세단 부럽지 않은 승차감 등의 매력은 어떤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준대형 세단에 버금가는 승차감과 편의성...

지난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신형 싼타페의 NVH는 준대형 세단, 수입 SUV 부럽지 않은 정숙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는 2L와 2.2L 디젤 엔진 임을 잊게 만들정도의 높은 정숙성을 보여주었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신형 싼타페 시승기

덕분에 SUV의 디젤 모델을 타고 있음에도 SUV 보다는 준대형 세단을 타고 있는 것 같은 착가에 빠지기에 충분했습니다. 넓은 실내 공간과 인테리어는 현대의 디자인 실력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습니다. 현대의 패밀리룩인 헥사곤이 실내에서도 적용되어 뻬어날 만큼 멋지거나 스타일리쉬 하다!! 라고 말하기에는 이미 익숙함이 있지만 재질이나 소재의 사용에 있어서 SUV의 투박함은 전혀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넓은 시트와 세미 버켓형의 시트는 안정감있기 몸을 지지해주고 열선과 쿨링시트는 승차자의 상쾌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시트의 착좌감은 기존 모델에 비해 확실히 좋아졌으며 장거리 주행시에도 그 편안함은 일정부분 보장해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국산 SUV로는 최초로 리클라이닝 2열 시트가 적용 된 코란도C에 이어서 싼타페에서도 리클라이닝 시트가 적용되어 불편한 SUV의 2열 시트는 이젠 옛말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그와 더불어 2열 시트의 큰 불편함이 었던 센터 터널은 매우 낮게 설계되어 탑승자의 이동을 편리하게 바꾸고 있고, 넓은 레그룸과 헤드룸은 NVH와 더불어 편안한 공간과 승차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여기에 새롭게 적용된 랩타입 도어 적용은 SUV의 특성상 타고 내릴 때 차체 하단의 이물질이 바지에 묻어나는 불편함을 제거하고 있어 지상고가 높은 SUV임에도 세단과 가은 스타일과 품격을? 누릴 수 있습니다. 랩타입 도어의 적용은 현대차의 입장에서 코스트 상승이라는 단점으로 적용되지만 싼타페에 대한 고객의 기대치와 만족도를 높여주기 위한 노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SUV의 야성을 버리고 세련된 승용디젤을..
.


도심형 SUV를 컨셉으로 하고 있는 신형 싼타페는 SUV하면 거친 야성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사실이지만... 2.2L와 2.0L 디젤은 200마력이라는 파워를 가지고 있음에도 철저하게 도심형 SUV를 표방하고 있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시승차의 경우 2.2L 디젤 4WD 모델로 최대출력 200마력, 최대토크 44.5kg.m의 파워를 가지고 있습니다. 2.0L 디젤의 경우 184마력, 41.9kg.m입니다. 엔진의 수치만 보더라도 SUV에 적용되는 국내 디젤 엔진에 대한 수치는 수입 SUV 부럽지 않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신형 싼타페에 적용된 eVGT 디젤 엔진은 저압 EGR엔진이 최초로 적용된 모델로 매연필터를 통해 나온 공기를 저압 터보차저로 재유입시켜 이산화탄소의 발생을 최소화하면서 연비를 상승시키는 기술이 적용되었습니다. 덕분에 질소산화물 저감과 공기 전환을 통한 연비향상을 꽤하고 있다고 합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약 90km의 주행을 시작하면서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실내외에서 느껴지는 디젤 특유의 갈갈거림은 찾아볼 수 없어서 그동안 지하주차장에서 시동을 걸면서 깜짝!! 놀랬던 엔진음은 싼타페에서 찾아 볼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소음과 더불어 진동이라는 부분에서 시동을 걸고 본넷에 손을 올려봐도 디젤엔진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진동을 억제하고 있어서 SUV 본연의 모습보다는 공간 활용이 좋은 승용디젤 모델이 연상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 사진제공 : 모터리뷰(Motor-Review.net)

본격적인 주행이 시작되고 엑셀레이터의 반응은 200마력이라는 파워와는 다른 부드러운 스타트를 보여주었습니다. 소음과 진동을 억제해서 인지 몰라도 파워라는 체감은 강하다기 보다는 부드럽고 소프트하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공차중량이 1,864kg에 달하는 무게 또한 200마력이라는 파워를 감쇄시켜주는 부분일 것이고, 235/55/19의 휠타이어는 왜관상으로 보이는 스포티함에 조금 아쉬운 체감을 보여주었습니다. 대신에 부드럽고 소프트한 승차감을 유지할 수 있어서 패밀리 세단으로서 손색없는 모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시내를 벗어나 고속주행으로 들어서면 6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꾸준하게 치고 올라가는 가속성능을 느낄 수 있습니다. 급하게 엑셀을 조절하면서 툭툭!! 치고 나가는 느낌은 없으나 지칠줄 모르고 지면을 밀어내는 싼타페의 가속 성능에서 아쉬움은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아마도 파트타임 4WD가 아닌 2WD 모델엔 2.2L 엔진이 매칭된다면 순발력은 조금 더 나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 사진제공 : 모터리뷰(Motor-Review.net)

시승코스 중 제한속도를 넘어 꾸준하게 지면을 밀어내는 싼타페는 최고속도 190km를 넘기는 주행성능을 보여주기도 했으며, 고속주행에서의 안정감 또한 묵직한 맛을 보여주고 있지만... 2% 더 타이트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남기도 했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i30에 최초로 적용되었던 플렉스 스티어가 신형 싼타페에도 적용되었는데, 가장 무거운 모드로 셋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다소 가벼운 느낌은 셋팅의 과정에서 특징을 좀 더 살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핸들링의 수준 또한 부족함 없는 실력을 보여주었고, 기존 싼타페에 비해 하드해졌다는 셋팅과 핸들링은 하체의 강성을 살렸다는 관계자의 말을 100%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었습니다.


코너링에서의 안정적인 주행과 안전성을 위해 새롭게 적용된 ATCC(구동선회제어장치)는 토크벡터링과 같은 기능으로 토크를 배분하는 것이 아닌 브레이크를 통해서 안쪽과 바깥쪽의 파워를 조절하는 방식으로 SUV의 높은 지상고를 가지고 있음에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덕분에 급격한 코너링에서 차량이 바깥쪽으로 밀리는 상황에서 ATCC와 VDC의 개입으로 인해서 차체의 자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실제 일반적인 주행에서의 ATCC의 기능을 느끼기에는 어려울 것이나 급박한 상황에서 빠르게 개입하는 안정장치의 개입은 확실히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신형 싼타페의 복합연비( 2.2L 4WD기준)는 13.8km (시내 12.3 / 고속 16.3)으로 승용디젤의 높을 줄 모르는 연비경쟁에서는 다소 밀리는 수치를 보여주고 있지만.. 실제 일반적인 주행에서의 체감연비는 수치보다 높은 15km대의 연비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는 부드럽고 소프트하게 출발과 주행이라는 셋팅과 6단 자동변속기의 빠른 체결감도 연비를 높이는데 서포트를 해 주는 것 같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 사진제공 : 모터리뷰(Motor-Review.net)

+ 7년만의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싼타페는 오랜 기다림 만큼이나 확실히 달라지고, 확실히 좋아지고, 확실히 높은 기술력을 적용하고 태어났습니다. 디자인에서 부터 공간의 활용, 새로운 심장의 이식, 새로운 기술 등을 통해서 국산 도심형 SUV 왕좌의 자리를 굳건하게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에 우려했던 가격의 포지셔닝에서 또한 4개의 트림을 통해서 2800만원에서 부터 3700만원에 이르기까지... 선택할 수 있다는 점 또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어 구매자의 구입 목적과 성향, 환경 등을 고려해 선택한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신형 싼타페 시승기

국산 SUV 올킬을 노리는 신형 싼타페는 사진과 글이 아닌 직접 시승을 통해서 변화된 장점과 기술, 성능 등을 느껴본다면 7년의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만족도를 제공해 줄 것으로 보입니다. 싼타페에 관심만큼이나 이와 반대되는 의견 또한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자신의 사용용도, 목적, 환경, 방향 등을 고려해 국산 SUV를 선택하기로 했다면 일단 시승을 통해 직접 느껴보시라~~ 추천하는 바 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개해 주신만큰 실제로 시승한번 해보고 싶을정도로 탐나네요~~ ^^

    2012.05.08 09:20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90)N
Car & Motor Review (1624)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