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 레이 EV, 투싼 FCEV, 블루온 등...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로 상용화 앞당길까?!
2013년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 시행을 앞두고 환경부에서는 다양한 홍보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 중의 일환으로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에 관한 소셜 미디어 간담회에 다녀오면서 저탄소차 협력금의 중심에 있는 기아 레이 EV(전기차), 현대 블루온, 투싼 FCEV, 하이브리드 등의 차량들을 짧게나마 시승을 통해서 직접 느껴보는 경험을 했습니다.


+ 기아 레이 EV 전기차의 가능성은 충분 이상...

이날 가장 많은 관심과 인기를 받은 모델은 요즘 핫한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 기아 레이 EV 전기차입니다. 독특한 디자인과 엄청나게 넓은 실내 공간은 EV가 아니더라도 탐내지 않을 수 없는 모델입니다.


레이 EV 전기차는 말 그래도 전기모터만으로만 구동되는 레이의 전기차 버전으로 기아의 첫 전기차이기도 하면서 상용화라는 점에서 전기차가 가지는 특성과 가장 잘 어울리는 모델이기도 합니다.

대용량 배터리를 채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레이가 가지고 있는 넒은 공간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실내외 감성 품질 또한 가솔린 버전과 다를게 없었기에 더욱 레이 EV 전기차는 상용화라는 점에서 큰 기대를 하지 않을 수 없는 모델입니다.



주행성능 또한 내연기관 모델 답지 않은 응답성과 주행성능을 보여주고 있어서 레이가 가지고 있는 공간의 효율성과 전기차의 장점은 소형차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오기 충분한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기차의 고유 특성인 브레이크가 밀리는 느낌 또한 개선이 많이 되어서 소비자가 느끼는 이질감을 최소화 하고 있어 레이 EV에 대한 기대는 더욱 커지는 부분입니다.

레이 EV 전기차는 최고속도 130km/h, 1회 충전의 주행거리는 135km이고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6시간, 급속충전의 경우 35분이면 가능한 전기모터와 배터리의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기차에서 없어서는 않될 충전과 배터리 관련 정보는 인포테인먼트를 통해서 충전시간과 주행거리, 가까운 충전소 등 필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레이 EV의 1회 완충에 들어가는 비용은 약 960원 (심야전기 기준)으로 1년 2만km 주행을 기준으로 들어가는 비용은 약 17만원이라는 비용으로 차량의 유지관리 비용에서 가장 크게 부담이 되는 기름값의 부담을 완전히? 없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1.6L 준중형 가솔린 모델과 레이 EV를 비교해 보다면 1.6L 가솔린 모델의 경우 1년에 약 260만원의 기름값이 소요되는데... 이에 반해 레이 EV는 17만원이라는 전기료만 부담하면 되니 도심에서 출퇴근과 단거리 이동에 있어서는 단연코 전기차를 따라갈 모델이 없을 것 같습니다.


+ 현대 블루온, 투산 FCEV.....

현대 블루온은 유럽형 모델인 i20을 베이스로 한 전기차로 제주 스마트그리드 시범단지에서 작년부터 주행을 시작한 모델입니다. 작년 스마트 그리드 시범단지를 돌아보면서 현대 블루온을 직접 시승해 보기도 했는데... 1세대 전기차인 만큼 상용화라는 부분에서는 2% 부족한 면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블루온은 기아 레이 EV와 동일한 하드웨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차량의 출시 시기를 생각해 보면 신차인 레이 EV가 더 낳은 성능을 보여주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블루온은 최고시속 130km/h, 1회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는 130km이고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6시간, 급속충전의 경우 35분이면 가능한 전기모터와 배터리의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레이 EV와 마찬가지로 도심에서 단거리 이동시에 잘 맞는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로 들어가면 변속기에서 내연기관의 모델과 다른 부분을 찾을 수 있는데.. 기아 레이 EV와 블루온에 적용되어 있는 E/B모드가 추가되어 있습니다. E모드는 에코모드로 배터리의 사용시간을 최대로 이끌어내는 모드이고, B모드는 등판이 필요하거나 힘이 필요한 구간에서 사용하는 모드로 엔진브레이크를 통해서 배터리의 충전을 최대한 살리는 주행 모드입니다.



블루온과 함께 이미 몇년전부터 상용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투산 FCEV(수소연료전지차)는 수소연료를 통해 저공해를 넘어 무공해 자동차라는 것을 현실화 시킨 차량입니다. 수소연료전지차는 이미 3년전에 개발을 완료해 시승행사 등을 통해서 투산 FCEV에 대한 기술력을 직접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수소연료전지차의 가장 큰 단점은 무게입니다. 수소를 가지고 전기를 만들어 배터리를 충전시킨 다음 이를 동력으로 주행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기 때문에 엔진룸의 사이즈나 수소연료탱크와 전기모터 등 무게와 부피라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2009년에 시승해 본 투산 FCEV와 2012년형 투산 FCEV는 많은 발전과 성능의 업그레이드를 보여주고 있어 상용화라는 부분에서 기대를 하게 만드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수소연료전지차는 1회 충전으로 530km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고, 160km/h의 최고속도를 가지고 있어 성능이라는 면에서는 전기차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여기에 수소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무공해 차량이라는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수소연료전지차는 전기차와 함께 내연기관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이기도 합니다.
 



+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 시행을 앞두고 레이 EV 전기차와 블루온, 투산 FCEV를 미리 시승해보는 좋은 경험을 통해서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을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시승해 본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의 사용화는 아직 미정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친환경에 대한 자동차 제조사의 변화만큼이나 소비자의 인식 또한 변화하는 계기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며, 전기차 충전을 위한 인프라와 수소연료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의 확보라는 부분에 정부차원에서 철저하고 안전하게 준비하고 시행해야 할 것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08)N
Car & Motor Review (1641)N
Review & Gadget (1084)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