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 Gadget/IT Digital

4D 컨텐츠, 그 가능성을 보여준 이병헌 주연의 '쉐어 더 비젼'

by 쭌's 2011. 9. 7.
+ 이병헌과 임재범이 4D 컨텐츠를 만나 그 가능성을 엿보다!! '쉐어 더 비젼'
3D라는 단어가 익숙해지고 영화나 관련 제품, 컨텐츠를 통해 활용할 수 있게 되니 4D라는 새로운 컨텐츠를 맞이하게 될 것 같습니다. 3D 컨텐츠 시장이 대중화와 보급화에 노력을 하고 있는 과정이고 완성본이 아니기 때문에 4D는 엄두도 내지 않는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은데 그런 4D 컨텐츠에 월드스타 이병헌 그리고 나가수를 통해 새롭게 조명된 임재범이 OST에 참여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는 '쉐어 더 비젼'이 4D 컨텐츠 시장의 포문을 열었습니다.


쉐어 더 비젼



+ '공유'라는 현실의 트렌드를 4D 컨텐츠로....


웹 2.0을 시작으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이제는 일상이 되었고, 그에 따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 채널이 더욱 다양해지고 방대해지고 있습니다. 이는 그만큼 많은 정보들의 홍수 속에서 제대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을 필요로하게 되고, 이를 원하는 사용자의 Needs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서비스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 지금은 온라인 현실을 영화 속으로 잘 포장한 모습을 하고 있는 4D 컨텐츠 '쉐어 더 비젼(http://www.sharethevision.co.kr/)'은 4D 컨텐츠라는 새로운 컨텐츠 시장의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쉐어 더 비젼

4D라고 하면 입체감 넘치는 화면과 사운드에 실제 상황처럼 바람을 느끼고 진동을 느낄 수 있는 것을 말하는 이병헌 주연의 '쉐어 더 비젼'는 영화라는 컨텐츠에 실제처럼 느낄 수 있는 체감이 더 해진 것이 아닌 4D 컨텐츠로서의 기획을 시작으로 만들어진 진정한 4D 컨텐츠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점에서 이병헌, 임재범 등의 스타 마케팅을 넘어 컨텐츠 시장에 또 다른 장르를 개척하는 선두주자로서의 역활이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쉐어 더 비젼을 시작으로 다양하고 방대한 4D 컨텐츠가 3D 컨텐츠 시장을 잠식할 수도 있다는 조심스러운 예상을 할 수도 있는 부분입니다.


쉐어 더 비젼

아직은 3D 컨텐츠 시장과 마찬가지고 4D 컨텐츠는 생소하게만 느껴지는 것이 당연합니다. 4D 컨텐츠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만큼이나 하드웨어 기반도 상당히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4D 컨텐츠를 감상하기 위해서 체감을 할 수 있는 시설이 준비되어야 하는데 현재 국내에서는 CGV 용산, 센텀시티, 왕십리, 용산 아이파크에서 제한적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4D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곳이 상당히 적은 것이 사실이지만 소규모의 공간을 시작으로 컨텐츠 시장의 확대와 더불어 하드웨어의 기반도 점점 나아질 것이 당연시 되는 부분일 것 입니다. 일단은 4D를 국내에서 즐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할만한 부분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드는 부분입니다.



+ 그 남자의 이야기....

쉐어 더 비젼

월드스타 이병헌이 지아이조2의 촬영을 앞두고 선택한 영화라는 점에서도 충분히 이슈가 되고 있는 '쉐어 더 비젼'은 이병헌 뿐만 아니라 나가수를 통해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는 임재범이 OST에 참여했다는 점 등 '쉐어 더 비젼'은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약 30분이라는 짧은 시간동안의 러닝타임이었지만 4D 컨텐츠로서의 경험은 오랬동안 기억되기에 충분한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쉐어 더 비전(http://www.sharethevision.co.kr/)'은 총 3개의 에피소드를 통해서 비젼을 공유하고 함께 하고자 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입니다.


쉐어 더 비젼


- Episode 'Vision in Mind'


이병헌이 톱니바퀴처럼 굴러가는 직장 속에서 자신이 정말로 원하고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고 마치 우연히 한 술집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향애 한반 내 딛을 수 있도록
멘토 역활을 해주는 낯선 남자를 만나게 되어 용기를 얻게 된다는 내용입니다.
 

쉐어 더 비젼



- Episode 'Believe in Vison'

회사를 박차고 나온 이병헌이 뛰어난 수완과 아이디어로 약 3년만에 큰 성공을 거두게 되고 여유로운 일상 속에서 자진을 믿고 따라와준 후배의 가능성을 믿고 그를 회사의 주요 프로젝트를 맡기데 됩니다. 이러헌 이벙헌의 후배는 프로젝트는 성공하지 못하는 듯 보였으나 다시 한번의 노력을 통해서 기회를 잡게 된다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쉐어 더 비젼



- Episode 'Share the Vison'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다 이룬 이병헌이 처음 낯선 남자를 만난 술집에서 술을 한잔 하다가 3년전의 자신처럼 방황하는 다른 사람을 만나 이번에는 이병헌이 멘토가 되어 자신의 회사에 거액을 투자한 낯선 남자라는 것을 알게 되고 자신도 그와 같이 비젼이 있는 회사에 자신의 비젼을 함께 해 나간다는 내용으로 영화는 막을 내리게 됩니다.


쉐어 더 비젼


'쉐어 더 비젼' 짧지만 깊은 인상을 심어주는 단잠같은 영화입니다. 어찌보면 굉장한 단순한 내용지만 그런 영화가 4D라는 체감 컨텐츠와 함께 하면서 말하고자 하는 임팩트의 순간을 강하고 오래동안 남게 만들어주는 새로운 컨텐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면에서 4D 컨테츠가 가지고 있는 파워와 효과는 아직 날개를 펴지도 못한 3D 컨텐츠를 뛰어 넘기에 충분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쉐어 더 비젼'은 4D 컨텐츠의 인프라를 가지고 있지 않는 국내 현실에서 순수한 국내 기술력과 자본력으로 만들어진 완성도 높은 4D 컨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입니다. 4D 컨텐츠를 상영할 수 있는 소규모의 인프라를 통해서 그 모습을 선보이고 있지만 그 여파와 파워에서는 절대 다수의 개봉관 수 못지 않은 강인한 인상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물론 쉐어 더 비젼을 감상 후에 말이죠....



+ 쉐어 더 비젼을 공유하다....


쉐어 더 비젼


영화에 등장한 주요 장소인 Bar는 영화의 구성에서 아주 중요한 매개체의 역활을 하는 곳 입니다. 그리고 Bar에서 등장하는 술은 국내 위스키 브랜드인 윈저로 영화 구성의 이미지 만큼이나 브랜드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만들어 주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순수 국내 기술력과 자본력으로 만들어진 4D 컨텐츠에서 이를 통한 국내 브랜드의 활성화라는 점은 광고나 마케팅을 떠나서 충분히 환영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쉐어 더 비젼


쉐어 더 비젼(http://www.sharethevision.co.kr/)은 9월 18일까지 주말에만 감상할 수 있는 리미티드 버전입니다. 홈페이지를 통해서 자신의 비젼을 공유하는 이벤트를 통해서 영화티켓을 비롯해 OST에 참여한 뮤지션의 콘서트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비젼을 공유하고 이벤트의 행운도 가질 수 있으니~ 아래 링크를 통해서 지금 참여해 보시기 바랍니다.

+ '쉐어 더 비젼' 이벤트 페이지 : http://www.sharethevision.co.kr/

 
'본 포스팅은 Windsor Entertainment로 부터 저작권료를 받고 작성된 글입니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