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 Gadget/Smartphone

MS의 최후통첩! 윈도우폰7(옵티머스7)의 글로벌 경쟁력은?!

by 쭌's 2010. 10. 14.
+ MS의 최후통첩! 윈도우폰7(옵티머스7)의 글로벌 경쟁력은?!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지난 11일 이태원에서 LG전자의 글로벌 모델인 옵티머스7(윈도우폰7)이 공식 런칭을 앞두고 국내 블로거를 대상으로 한 베일을 벗는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옵티머스원의 보급형 스마트폰을 내 놓은지 얼마되지 않은 상태이지만 MS의 OS를 탑재한 옵티머스7(윈도우폰7)은 옵티머스 시리즈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은 내년 하반기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MS의 한글화 부분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여 옵티머스7(윈도우폰7)의 밝은 미래는 예견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MS의 강력한 의지?와 노력의 결실이라고 할 수 있는 윈도우폰7의 여러모습을 만나 보도록 하겠습니다.

+ LG의 글로벌 스타일을 느끼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KT를 통해 먼저 출시 된 LG전자의 옵티머스원을 보면서 LG전자의 제품이 맞나 싶을 정도로 그동안 LG의 아이덴티티인 디자인 스타일에 실망을 한 것이 사실이었다. 그래서 인지 옵티머스7(윈도우폰7)의 스타일에 초점이 맞춰지게 되었는데 LG전자의 옵티머스7(윈도우폰7)은 언제 디자인에 신경을 쓰지 않았냐는 듯이 LG의 스타일과 글로벌 시장의 트렌드를 잘 섞어 놓은 슬림하면서도 매우 심플한 모습으로 그 모습을 공개했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옵티머스7(윈도우폰7)은 전형적인 글로벌 시장에 초첨을 맞춘 모습을 하고 있다. 아이폰4, 옵티머스큐, 갤럭시S에 비해 다소 세로로 긴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으면서 상단과 하단의 유선형의 디자인은 바디를 더욱 슬림하게 보여주는 시각적인 요소로 작용한다. 전면의 윈도우 로고와 뒷면의 Window Phone 이니셜이 그 존재감을 일깨워 주는데 전면 하단의 버튼은 터치방식이 아니지만 돌출 될 윈도우 로고와 함께 터치보다 사용하기 좋은 조작감과 스타일을 보여준다. 부분적으로 터치가 적용되었다면 오히려 스타일을 헤치는 모습을 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도 드는 부분이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세로로 긴 형태의 디자인은 아이폰4와 비교했을 때 다소 두꺼운 모습을 보이지만 조작감이나 그립감에서는 그 차이를 쉽게 가능하기 어려울 정도의 체감을 제공하고 3.5파이 이어잭과 전원(홀드)버튼이 배치되어 있다. 전면의 LCD는 MS에서 하드웨어를 규제하는 관계로 AMOLED나 Retina와 같은 고사양의 디스플레이가 아닌 TFT 3.8inch 정정식 풀 터치가 적용 되었지만 전면 배젤의 두께는 매우 얇아져서 시작적으로 매우 시원한 개방감을 보여주며 3.8inch TFT LCD의 품질감은 OS와 맞물려 최적화 된 모습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이는 그동안 LG전자의 모델에서 보여주는 두꺼운 배젤로 인한 시각적 효과의 변화를 알 수 있는 부분으로 아이콘 방식이 아닌 '타일'이라는 벽돌 쌓기를 하는 듯한 UI와 매우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 윈도우7! 애플의 아성에 도전할만할까?!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MS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의 야심한 의지와 기대란 무게를 짊어지고 있는 윈도우7은 애플의 아성에 도전하기 전에 안드로이드라 OS를 먼저 제치고 올라가야하는 하는 힘겨운 상황에 처해있다. 스마트폰의 활용도는 20% 정도에 불과해 초기단계의 시장이라는 조사가 나오고 있지만 스마트폰의 특성상 선점이라는 효과는 실로 큰 차이를 보여주게 된다. 특히나 애플 아이폰의 경우 UI 하나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열풍을 일으킨 주역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강력한 경쟁자를 넘어서야하는 하는 윈도우7은 '타일' 이라는 톡특한 메트로 UI로 윈도폰7을 처음 만져본 사람에게 다소 당혹감을 주기 충분한 모습이었다. 마치 벽돌쌓기를 하는 듯한 메트로 UI는 사용자가 원하는 메뉴를 셋팅할 수 있기에 사용패턴이 취향에 따라서 별도의 클릭이나 스크롤없이 바로 기능을 활성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여기에 스캔서치와 같은 LG전자의 애플리케이션이 특성화 되어 있고 엑스박스 LIVE를 이용할 수 있다는 윈도우폰7만의 특화된 장점을 갖고 있다. 엑스박스 LIVE의 경우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되는 최신 데모게임을 윈도우폰7에서 즐길 수 있는데 이는 아직 초기 단계로 향후 게임의 종류와 다양성은 기대가 되는 부분이며 윈도우폰7에서 구현한 모습에서도 충분한 매력이상의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다만 엑스박스 LIVE의 경우 계정의 삭제가 없는 관계로 한번 로그인 후에는 리셋을 하기 전까지는 계정의 변경을 할 수 없다는 점은 개선이 필용한 부분이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옵티머스7(윈도우폰7)은 스마트TV, 홈시어터, 블루레이 등에서 선보였던 DLNA가 Play To 라는 명칭으로 폰과 PC사이에서 무선으로 사진과 동영상, 음악 등을 연동하여 손쉽게 파일 전송이 가능하다. 위 사진에서 보듯 윈도우7의 UI는 굉장히 절제된 심플함을 보여주는데 이는 조금 대중적으로 쉽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윈도우7 OS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국내 사용자에게는 다소 낮선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나 UI의 특성과 느낌은 애플이나 안드로이드와는 정반대로 블랙베리와 유사한 사용자의 UX를 가지고 있다. 3.8inch의 화면에 큼직막하게 나열되는 텍스트는 사용자로 하여금 직관적인 UI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장점으로 작용하지만 이와 반대로 터치하는 잔재미는 떨어지는 단점도 내포하고 있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스마트폰으로 인해 다양한 이슈와 재미, 소통의 채널을 만들어가고 있는 SNS 서비스 또한 직관적이고 심플하게 제공되어 스마트폰 초보자나 입문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3개의 홈 화면에서 직접 접속할 수 있어 익숙해지면 그 편리함은 윈도우7만의 특징으로 대변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애플이나 안드로이드와는 다른 특징으로 3개의 홈 화면만을 제공해 타일 메뉴와 함께 절제된 최적화가 필요하게 되 다소 제한적으로 느낄 수 있지만 이는 사용자에 따라 어떻게 대변될지는 미지수라고 할 수 있다. 윈도우폰7의 OS의 전적으로 MS가 제한적으로 통제를 하고 있어 통신사의 입장에서는 각 특성과 메리트를 살릴 수 없다는 단점으로 지적되기도 하지만 MS OS의 익숙함과 편리성을 추구하기 위한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의 전략과 뚝심으로 이해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아이폰4 카메라의 퀄리티 높은 화질로 인해 감히 모바일에서 엄두도 내지 못했던 영화촬영을 시도해서 많은 찬사를 받았는데 옵티머스7(윈도우폰7)의 500만화소 (LED 플래시 내장) 카메라 또한 그 퀄리티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여준다. 광량에 매우 낮은 실내의 어두운 환경에서도 동영상의 화질은 노이즈를 최대한 억제한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스틸은 뷰티샷, 인텔리전트샷, 파노라마 등의 기능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화질에 꽤나 놀라운 모습을 보여준다. 개발자에 따르면 옵티머스7(윈도우폰7) 카메라에 업그레이드 된 소프트웨어를 적용하여 기존 500만화소의 카메라보다 눈으로 확인하는 퀄리티는 매우 안정적이고 높은 만족감을 제공한다. 소프트웨어의 UI 또한 기존 UI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어 사용면에서 확실히 편리함을 느낄 수 있다. 다만 사진의 경우 이메일, 문자 등으로 전송이 가능하지만 동영상은 Play to(DLNA)를 이용하여야 한다.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안드로이드 2.2에 탑재되고 구글 블로거 나이트를 통해서도 선 보였던 구글 톡과 같은 음성검색을 3개의 홈 화면 중에서 지원하고 있는데 아쉽게도 한글지원이 않되다 보니 음성인식 또한 영어로만 가능하면 인식률에 대한 부분은 언급하기 어렵다. 향후 MS에서 어떻게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지는 모르겠지만 구글 톡과 같이 문자나 이메일까지 사용환경을 넓힌다면 윈도우7의 환경도 꽤나 유용하고 매력적인 스마트폰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 초보자와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느낌의 윈도우7  

옵티머스7,윈도우폰7,Window Phone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옵티머스7(윈도우폰7)은 스마트폰 시장의 진입장벽을 보다 쉽게 제공하면서 잔재미보다는 쉽게 사용하고 비즈니스에 초점이 맞추어진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간결하게 3개의 홈 화면만 제공하면서 MS 특유의 메트로 UI로 최대한 간결하고 심플하게 기능으로 접근을 유도하고 있다.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기능으로 무장한 애플과 안드로이드의 스마트폰의 고정관념을 보다 쉽게 바꾸어 놓으면서 실패한 윈도우 모바일을 버릴만큼 MS가 심혈?을 기울인 윈도우7의 모습은 기존 스마트폰과는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아직 국내 출시는 많은 난관을 넘어야하고, 애플의 앱스토어와 같은 June 서비스는 초기단계로 어떤 애플리케이션이 올라올 수 있을지 미지수인 부분도 옵티머스7(윈도우폰7)이 넘어야 할 산이라고 할 수 있다. 애플과 안드로이드의 UI와 UX에 익숙해져 있는 지금 옵티머스7(윈도우폰7)이 주는 새로운 환경을 당혹스러움과 편리함을 모두 지니고 있는 모습으로 다가온다. 한글화 작업이 진행되어 국내에 빨리 출시된다고 하면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가 아닌 블랙베리와 경쟁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클릭 한번으로 되는 ‘공짜 RSS’로 구독하시고 ‘View On’을 꾸~욱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