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 Gadget/Smartphone

[프리뷰] 옵티머스원이 스마트폰 입문자와 초보자를 위해 손을 내밀다!

by 쭌's 2010. 10. 5.
+ 옵티머스원이 스마트폰 입문자와 초보자를 위해 손을 내밀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개발자 간담회를 통해 보급형 스마트폰 옵티머스원을 미리 살펴보았습니다. LG 스마트폰의 퇴행? 역행? 이라는 표현이 전혀 틀리다고는 할 수 없지만 고사양의 스펙을 가진 스마트폰이 무조건 좋다는 것은 너무 이기적인 자신만의 생각일 수도 있습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것은 가장 좋은, 최고의 제품을 원하지만 현실적으로 최고, 최상의 제품, 서비스를 모두 누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면에서 옵티머스원이 시장에서 포지셔닝하고 있는 위치를 생각하면 LG 스마트폰의 퇴행? 역행? 이라는 표현은 그 풀이와 보는 시각에 대해서 조금 다르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간담회장의 테이블에 놓여있는 옵티머스원의 첫인상은 왠지 구글스럽다는 느낌이 다분하다. 이는 구글 넥서원의 디자인에 익숙해서 전해지는 첫인상은 구글이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전체적으로 작아진 사이즈만큼 TFT-LCD도 작아져서 보급형 스마트폰이라는 컨셉에 맞게 딱! 그만큼의 느낌과 이미지를 제공한다. 총 6가지의 색상으로 출시 예정인 옵티머스원이지만 체리블랙컬러의 옵티머스원....사실 웹을 통해서 본 이미지보다는 확실히 낳다. 전면 하단의 버튼은 터치가 있어야 할 자리에 푸쉬방식의 메뉴, 홈, 취소, 검색 버튼이 자리하고 있다. 터치에 익숙해 있다지만 옵티머스Z의 하단버튼 처럼 통일감이라는 부분에서 신경을 쓰지 않은 부분은 디자인을 중시하는 LG에 대한 기대와 익숙함을 느낄 수 없어 아쉬운 부분이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화이트와 레드 컬러의 옵티머스원은 느낌은 블랙컬러와 다르게 스마트폰이라는 느낌보다는 피쳐본에 가까운 인상을 전해준다. 320만화소의 플래시가 없는 카메라와 구글의 안드로이드 2.2가 국내 출시 제품에서는 처음으로 적용되어 그런지 구글의 로고가 넥서스원과 같이 프린팅 되어 있다. 상단에는 3.5파이 이어잭과 잠금/전원 버튼이 사이드의 실버라인에 보일 듯 말듯 숨어 있는데 LG의 디자인 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유일한 부분이 아닐까 싶다. 어디하나 각진 곳없이 유선형으로 디자인 된 바디는 컬러와 매칭되면서 다소 여성적인 느낌을 제공하기도 한다. 화이트 컬러의 경우 쿠키폰 시리즈의 후속과도 같은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스마트폰의 중요한 체크사항 중에 하나인 배터리는 최강의 피쳐폰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맥스폰(MAXX)과 같은 15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했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이 부족한 배터리로 인한 불편이 옵티머스원에서는 반영되고 있어 반기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다. 옵티머스Q를 사용하면서 부러운 부분 중에 하나로 예비 베터리 없이도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은 배터리 부족으로 인한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던 유저라면 실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카메라 옆으로 마이크로 SD 포트가 있고 SKT, KTF용 단말기의 경우 바닥면 하단에 유심칩이 위치하게 된다. 부족한 내장 메모리의 용량을 외장 메모리에서 활용이 가능하므로 넉넉한? 외장 메모리는 옵티머스원의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다. 단말기는 SKT, KTF, LGT용으로 국내 3통사에 모두 같은 디자인으로 공급되며 작아진 바디에 비해 커진 배터리 용량은 스마트폰을 좀 더 쉽게 사용하고 접근할 수 있는 부분으로 마치 초보골퍼가 머리 올리때(첫 라운딩) 20여개의 가까운 여분의 골프공을 준비하는 것과 같다과 할 수 있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LG의 전략 스마트폰인 옵티머스Q, 옵티머스ONE, 옵티머스Z의 순서대로 나열하니 옵규 형제들 가운데 두번째로 슬림한 모습을 보여준다. 보급형 스마트폰임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충전과 데이터 교환을 위한 포트가 하단에 위치하고 있고 그 옆으로 마이크가 위차하고 있는데 덮개는 없다. 아마도 사이드가 아닌 하단에 위치하고 있어서 덮개는 살짝? 생략한 것이 아닌가 싶다. 옵큐에 이어 옵젯의 엣지있는 디자인이 멋지기도 했지만 옵큐 삼형제가 함께 하니 누가누가 가장 잘 빠졌는지? 금방 알 수 있는 디자인의 특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국내 출시 모델 중에서는 최초로 구글 안드로이드 2.2(Froyo)가 탑재되어 기존 2.1대비 몇배에 달하는 속도를 보여준다고 한다. 어쩌면 600Mhz CPU를 적용하면 원가를 낮추면서 빠른 OS를 통해 고 스펙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기존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보다 빠르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전략을 품고 있는지도 모른다. 옵큐의 2.1버젼에 비해 빨라진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2.2(Froyo)의 체감 속도는 장시간 사용해보지 않은 상태에서는 크게 다가오지 않는다. 짧은 시간동안 2.2(Froyo)의 체감속도는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Off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분명 2.1과의 차이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기회가 될지 모르겠지만 2.1과 2.2의 체감속도를 비교해 보는 것도 안드로이드의 OS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은 생각이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옵티머스원의 가장 눈길을 끄는 점이 있다면 바로 옵티머스원 하나면 언제 어디서나 휴대용 핫스팟으로서의 역활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는 기존 옵티머스 시리즈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기능으로 KT 에그가 없이도 최대 8명까지 옵티머스원의 테더링을 통해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는 유저가 많아짐에 따라 잘 키운 스마트폰 하난 열 스마트폰 부럽지 않다는 속담이 연상되는 부분이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직접 옵티머스원의 테더링을 테스트 해보니 형제인 옵티머스는 물론이고 아이폰, 노트북과도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지인이나 친구, 지인이 옵티머스원을 사용하고 있다면 테더링으로 얻혀가도 좋을 것 같다. 무제한 데이터 같은 요금제를 사용하지 않거나 WiFi를 찾아 헤매이지 않아도 전혀? 부담없이 무선 인터넷을 마음 껏? 사용할 수 있으니 말이다. 다만 사용 오픈 AP보다는 안테나 상으로 한개정도 차이가 나지만 실제 사용에서는 그 차이를 찾는 것은 괜한 수고를 하게 될지도 모를 것 같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3.2 TFT 정전식 터치 LCD는 480*320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으며 WiFi를 통해서 HD급의 동영상을 구현한 결과 나쁘지 않은 화면의 퀄리티를 보여준다. 그래서 인지 몰라도 옵티머스 시리즈에 모두 적용되어 있는 화면캡쳐의 기능은 빠져있는데 이는 해상도와 디스플레이의 2% 부족한 부분을 굳이 보여주고 싶지 않다는 계산도 깔려있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최근 출시한 아이폰4나 아이팟 터치 4세대의 Retina(레티나)에 비할 것은 아니지만 사용함에 있어 화면의 픽셀이나 전환에서 불만은 나오지 않는다. 요즘 스마트폰에 대한 요구사항과 기대가 높아지면서 디스플레이에 대한 욕심이 과하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한데 옵티머스원의 포지셔닝과 가격, 스펙 등에 알맞는 디스플레이라고 할 수 있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웹 브라우져로 들어가서 페이지를 확대해보니 벡터방식의 텍스트는 최고라고는 할 수 없지만 꽤 만족스러운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다. 3.2인치의 TFT LCD의 크기는 기존 스마트폰의 LCD에 적응되어서 그런지 조금은 답답하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TFT LCD가 적용된 모바일 기기들을 쉽게 만날 수 없는 현실에서 (물론 피쳐폰의 경우는 예외하고...) 색다른? 느낌을 받는 것도 사실이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작아지고 낮은 해상도는 웹 브라우져를 통해서 부족하게 느껴지는 것과 더불어 문자나 검색을 할 때 필수요소인 키패드도 사이즈가 많이 작아졌다. 옵티머스Q의 쿼티자판이 이미 익숙한 유저에게는 터치 자판은 이래저래 오타와 불편함을 느끼게 되는데 옵티머스원의 자판은 크기면에서 오타의 확률이 더 높은 것이 사실이다. 또 하나 옵티머스원의 자판에서 개선되어야 할 점은 키패드를 숨기는 버튼이 없다는 것인데 키패드를 통해 입력하고 난 후에 키패드를 숨기지 못해 답답함과 불편함을 초래한다. 또한 TFT LCD의 퀄리티가 사진상에서 확연히 표가 나는데 이는 해상도와 디스플레이의 방식이 어떻게 차이를 보여주는지 보여주는 단적인 모습이 되기도 한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320만 화소의 카메라는 스틸사진에 활용하는 용도로는 나쁘지 않다. 어쩌면 500만화소의 고화소보다 스마트폰 입문자나 초보자에게는 320만 화소의 카메라가 실제의 사용에 있어 고화소 카메라보다 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이는 카메라의 특성상 고화소로 가면 그만큼의 빛과 셔터속도라는 부분이 따라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외부에서 조작할 수 있는 카메라 버튼이 존재하지 않아 터치 LCD로 사진을 찍어야 하는 부분은 조금 불편한 것도 사실이며 사진의 퀄리티는 320만 화소의 결과물을 예상하면 될 것이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슬림해지고 가벼워진 유선형의 디자인은 옵티머스원의 컬러에 따라 다른 느낌을 전달해 준다. 화이트나 레드, 바이올렛의 경우 스마트폰보다는 피쳐폰에 가까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으며 블랙과 블랙골드는 단정한 정장차림의 준수한 외모를 가진 사회 초년생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가벼워지고 무광의 재질을 사용해 그립감이라는 부분에서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아마 무광이 아닌 유광을 사용했다면 모델이 갖고 있는 무게감은 매우 가벼워졌을 것 같다. 특히 옵티머스 시리즈가 유선형 보다는 각진 디자인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옵티머스원이 보급형 스마트폰으로서 어필하기 위한 변화된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옵티머스원,Optimus ONE

고 스펙의 스마트폰과 더불어 일반적으로 피쳐폰처럼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 계속해서 출시 됨으로서 스카이의 이자르, 애니콜의 놀이터 등과의 경쟁에서 어떤 매력으로 소비자를 유혹할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 할 부분이지만 옵티머스원은 그동안 LG 스마트폰의 디자인이라는 컨셉을 버리고 실속형 스마트폰, 쉬운 스마트폰으로서 높은 접근성을 가지고 있음에는 틀림없는 것 같다. 보급형 스마트폰으로서 너무 가볍지도, 너무 무겁지도 않은 이미지와 굳이 사람들의 눈에 띄고 싶어하는 유저가 아니라면 안드로이드 2.2의 쾌적함과 주변의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한 멀티 테더링은 사용자에 환경과 패턴에 따라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할 수 있을 것 같다. 60만원대 가격이 책정 된 옵티머스원이 스마트폰으로서 가져야 할 기능과 가격, 디자인, 하드웨어 등 타협점을 찾아서 1000만대라는 포부에서 보여주는 듯이 자신감 넘치게 출시를 했다. 그 결과는 소비자의 선택이겠지만 옵티머스 시리지가 곧 출시 될 고스펙에서부터 비기너까지의 스마트폰 라인업을 갖추게 됨으로 넓어진 선택의 폭은 소비자의 입장에서 환영받기에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클릭 한번으로 되는 ‘공짜 RSS’로 구독하시고 ‘View On’을 꾸~욱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


 

반응형

댓글7

  • 익명 2010.10.05 12: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파워뽐뿌걸 2010.10.05 15:41 신고

    이제품은 좀 무리 아닌가 싶어요;;
    벌써 할부원금이 30초반인 옵큐도있고 모토글램등도있는데 이제와서 저런제품이라니!

    그나저나 전 옵티머스 큐가 갖고싶은데 큰일이네요 @_@
    답글

  • 니엘 2010.10.05 22:46

    잘 읽고 갑니다. 이름이 옵티머스 원이다 보니 자꾸 넥서스 원과 비교를 하게 되네요. 보급형이긴 하지만 프로요 탑재이면서도 낮은 해상도와 화면 액정이 약간만 더 커 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ㅎㅎ.. 앞날이 기대되네요 ㅎㅎ
    답글

  • Yasu 2010.10.06 01:01 신고

    1000만대 팔겠다는 보급형 스마트폰 옵티머스원이군요!
    답글

  • 원 디 2010.10.06 06:56 신고

    ㅎㅎ 만약 아이폰4가 지금 현재 없었다면 굉장히 고민되었을것 같아요 ㅎㅎ
    답글

  • 원종 2010.10.18 18:57

    보급형 스마트폰이라는 포지션이니 사양은 알맞은거 같구...2.2에 최적화 되어있다고 하니...그리고 저는 학생이라 옵티머스원으로 갑니다 ㅎㅎ
    답글

  • 응슷응 2010.10.20 23:02

    아무리 좋게 포장해줘도 결국 구린폰인거같은데요
    무슨 생각으로 쓰셨는지는 모르겠지만 lcd 크기는 모를까 해상도나 카메라 화소수같은건 완전 무리수인거같아요
    높은 액정 화소와 높은 카메라 화소가 왜 독이 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