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세대 신형 아반떼 AD 주목해야 할 3가지 경쟁력

묻지마 사전 계약과 함께 신형 아반떼 AD의 실차 모습이 유출되면서 현대차가 공식적으로 아반떼 AD의 모습을 공개하지 않은 행보를 무색하게 만들기도 했지만...

9월을 시작으로 신형 아반떼 AD의 모든 것을 공개하면서 국민 준중형이라는 타이틀을 다시금 거머쥘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 아반떼 AD 시승기와 자세한 모습을 다시금 살펴 볼 예정으로, 그에 앞서 6세대 아반떼 AD에 주목해야 할 3가지 경쟁력을 먼저 살펴보자.


- 새로운 엔진 라인업으로 변화를 꽤하다~

6세대 신형 아반떼 AD에서 주목해야 할 첫 번째는 새로운 엔진과 함께 4개의 라인업으로 선택권을 높였다는 점이다.

LF 쏘나타가 7개의 심장으로 중형 스테디셀러 타이틀을 이어가고 있듯이, 신형 아반떼 AD에 새로이 적용된 새로운 1.6 VGT 디젤 엔진은 아반떼 AD의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총 4개의 라인업으로 구성된 아반떼 AD의 파워트레인은 디젤 U2 1.6  VGT, 가솔린 감마 1.6 GDi, LPG 감마 1.6 LPi 그리고 2015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가솔린 누우 2.0 MPi 엔진이다.

4개의 엔진 중 눈에 띄는 2개의 엔진은 1.6 디젤과 2.0 가솔린으로 1.6 VGT 디젤의 경우 기존 1.6 디젤 엔진을 업그레이드 하여 아반떼 디젤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이 그리 높지 않았던 상품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트림이다.


U2 1.6 VGT 디젤은 2015년 현대차의 새로운 도전이자 이슈의 중심이였던 7단 DCT(듀얼클러치)와 조합을 이뤄 엑센트, LF 쏘나타, i40 그리고 벨로스터 DCT에 이은 네번째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한 모델이다.

1.6 디젤의 출력은 136마력의 최고출력, 30.6kg.m의 최대토크로 이전 모델 대비 각 6.3%의 마력 상승과 7.4%의 토크 성능이 높아져 밋밋했던 이전 모습을 완전히 버리고 가감속의 동력 성능에 초점을 맞춘 모습이다.

디젤 엔진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연비 효율성은 공인 연비 기준 18.4km/L로 이전 16.2km/L 대비 13.6%의 획기적인 효율성을 높여 동급 대비 최고 연비를 달성했다.

7단 DCT (듀얼클러치) 파워트레인의 경우 19.2km/L로 이전 모델 대비 18.5%가 증가한 연비 효율성을 바탕을 퍼포먼스와 연비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게 된다. 물론 현대차 뻥 연비에 대한 실 사용자들의 검증이 필요한 부분이며, 필자 또한 고속과 도심 구간에서 실 연비를 통해서 제조사의 연비와 비교 테스트를 할 예정이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아반떼 AD의 또 다른 새로운 엔진인 가솔린  2.0 MPi 엔진은 기존 아반떼 쿠페를 통해서 소비자의 선호도나 퍼포먼스 등에 대한 혹평을 바탕으로 다시금 등장한 2L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출력 149마력, 최대토크 18.3kg.m로 기존 1.6 T-GDi 터보 엔진을 대체한다.

1.6 GDi  가솔린 엔진 또한 7단 DCT와의 조합을 통해서 최고출력 132마력, 최대토크 16.4kg.m로 공인 연비 13.2km/L의 복합연비를 달성, 가솔린의 연비 효율성에 대한 성능 개선은 그리 크지 않은 모습이지만 7단 DCT와의 조합을 통해서 가감속의 경쾌한 주행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단, 7단 DCT 벨로스터의 경우 경사로 밀림 방지 기능이 제 역활을 하지 못하고 있고, 언덕길이나 저중속에서 DCT가 오락가락 하는 모습과 후진에서 심하게 밀리는 현상을 개선하고 있는지? 그렇지 못한다면 아반떼 AD 트림에서 DCT 선택을 고민해 봐야 하는 부분이다.


- 커진 차체와 휠 베이스의 장점을 꾀하다

신형 아반떼 AD는 풀 체인지를 거친 디자인의 임팩트 만큼이나 차체 사이즈를 키워 실내 공간 및 거주성을 높이고 주행 성능의 업그레이드 또한 꾀하고 있다.

6세대 아반떼 AD의 차체는 전장 4,57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로 기존 대비 전장 20mm, 전폭 5mm, 전곡 5mm 늘어나 더 길고, 더 넓고, 더 높은 차체로 완성됐다.


여기에 아반떼 AD의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거주성이 직저적인 영향을 끼치는 휠 베이스는 2,700mm로 커진 차체 사이즈와 함께 가장 넓은 실내 공간을 가지게 되었다.

커진 차체와 동일한 휠 베이스는 하드웨어 변화를 통해서 주행 성능에서도 많은 영향 및 변화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고속에서의 주행시 높은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차량 움직임에 있어도 민첩함에 안정감을 더 할 수 있는 부분으로 피쉬테일이나 앞뒤가 따로 노는 모습을 개선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LF 쏘나타와 제네시스를 통해서 보여준 차체와 바디 강성 또한 넓어진 휠 베이스와 함께 탄탄한 하체 셋팅을 통해서 높아진 드라이빙 감성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 안전에 대한 신뢰성 회복을 위한 결실

신형 아반떼 AD는 현기차에 대한 '안전'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첫번째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신형 아반떼 AD는 '안전'에 초점을 맞췄다.

신형 아반떼 AD는 실제 충돌상황과 가장 유사한 평가인 IIHS 스몰 오버랩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TV니 미디어 광고를 통해서도 접할 수 있었던 충돌 장면이 바로 아반떼 AD가 안전에 최선을 다 했다는 것을 암시했던 것이다.

동급 대비 가장 높은 안정성을 가지게 된 신형 아반떼 AD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개의 에어백, 준중형 최초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시스템, 급제동과 급선회 등 차량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샤시 통합 제어 시스템' 등을 대거 탑재했다.


커진 차체와 휠 베이스를 가능케 한 차체 강성을 대폭 높여 든든하고 안정감 있는 승차감은 물론 스티어링의 반응과 응답성, 높은 정숙성 등 주행 관련 안전 및 감성 품질을 높였다.

준중형 최초로 적용된 통합 주행 시스템(DMS)을 탑재하여 4개의 심장에 어울리는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펀 드라이빙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노멀, 스포츠, 에코 3가지 주행 모드를 통해서 드라이빙 감성을 업그레이드 했다. 이는 엔진 회전수와 기어 변속 타이밍, 스티어링 반응의 변화를 꾀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현대차가 보여준 통합 주행 시스템(DMS)에 대한 반응이 그리 높지 못하다는 점에서 신형 아반떼 AD 또한 기존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바꿔어 나갈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 6세대 신형 아반떼 AD는 국민 준중형을 대포하는 모델로 그 인기와 인지도를 한번도 놓친적이 없다. 물론, 경쟁 모델들이 아반떼를 넘기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그 자리는 쉽사리 차지 할 수 없었는데, 신형 아반떼 AD 또한 기아 K3, 르노삼성 SM3 그리고 쉐보레 크루즈가 출시 된지 꽤나 시간이 흘른 시점에서 출시한다는 점 또한 현대차의 기회가 작용되는 부분이다.

신형 아반떼 AD의 시승기와 자세한 모습 등은 별로로 살펴보기로 하고, 동급 경쟁 모델인 기아 K3, 르노삼성 SM3, 쉐보레 크루즈 그리고 수입 경쟁 차종에 대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보시기 바란다.


- 신형 아반떼 AD 디젤 트림 & 가솔린 트림별 옵션
- 기아 K3 페이스리프트 신형 아반떼 AD 라이벌 자격 박탈
- [시승기] 쉐보레 디젤의 매력을 느끼다! 캡티바, 말리부, 올란도, 크루즈 디젤 시승기
- 2세대 신형 크루즈 공개 새로운 3가지 변화
- 풀 체인지 거친 신형 크루즈 어메이징 대신 북미형 신형 크루즈로~
- [비교시승] 크루즈 VS 아반떼 준중형 디젤의 정면승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자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동차 전문 블로그 치고는 정보가 너무 부정확한 내용이 많아 글을 올립니다.
    1. 기존 아반떼에는 1.6 T-GDI 엔진이 없었으므로 2.0엔진은 파워트레인 다변화이지 대체엔진이 아닙니다.
    2. 기존 아반떼md 역시 휠베이스는 2700mm로, 휠베이스는 늘어나지 않았고 동급에서 i30와 벨로스터를 제외한 나머지 준중형 모델(K3, SM3, 크루즈) 역시 휠베이스는 2700mm로 동일합니다.
    3. 7단 DCT를 적용한 모델은 순서대로 엑센트, i30, i40, 벨로스터, 신형투싼, LF쏘나타로서 3번째는 커녕 7번째로 적용된 모델입니다.
    사실관계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글 올려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독자들은 부정확한 정보들로 인해 큰 혼란에 빠질수도 있음을 알아주세요. 평소 올리신 글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만 사실관계는 좀 더 명확하게 해주신다면 더욱 유용한 글이 될 것 같습니다.

    2015.09.11 00:40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04)N
Car & Motor Review (1637)N
Review & Gadget (1084)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