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 Gadget/Apple Tablet PC

[리뷰] 아이패드를 태블릿PC처럼 사용하는 방법~ By Macally Case

by 쭌's 2010. 5. 11.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애플의 아이패드...참 골치 아픈 녀석인거 같습니다~ 불법이네..합법이네..아이폰 만큼이나 많은 이슈들을 몰고 다니는 제품인데요~ 아이패드를 휴대하거나 책상, 침대 등에서 태블릿PC처럼 사용할 수 있으면서 외부의 충격과 혹시 모를 낙하(?)에도 아이패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아마도 케이스가 그 역활을 하게 될 것입니다. 아이패드를 태블릿PC처럼 사용하게 만들어 주는 Macally의 케이스를 지금부터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아이패드를 태블릿PC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해주고~ 스타일과 기능성 까지 겸비한 Macally의 아이패드용 케이스 입니다. 약간의 푹신함과 그립감을 제공하는 융 같은 재질이 전체를 감싸고 있으며, 주황색의 가죽이 케이스의 잠금장치 역활을 합니다. 가죽에 새겨진 로고는 쫌.... 퀄리티가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기왕이면 좀 더 고급스럽게 각인을 했다면 브랜드도 쉽게 알릴 수 있고, 좋았을 것 같습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아이패드를 고정하는 바닥면에는 플라스틱과 융 재질로 되어 있고 본체의 둥근 모서리를 고정 시킬 수 있도록 약간의 홈을 내어서 본체를 고정하는 방식입니다. 케이스를 바닥면으로 향하고 흔들리는 없겠지만~ 절대 그러한 행동은 아이패드와의 안녕을 고할지도 모릅니다. 본체가 바닥면이 보인 상태에서 흔들지만 않는다면 케이스와 본체가 분리되는 일은 없습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네군데의 고정 지지대는 본체를 고정시켜주는 역활과 더불어 외부의 충격이나 긁힘 등으로 부터 본체를 보호해주는 역활도 겸하고 있습니다. 큰 사이즈 만큼 본체의 기능을 조작하는 포트나 버튼 등에는 전혀 불편을 주거나 할일은 절대로 없습니다~ 아래에서 다시한번 설명하겠지만 본체를 고정시키는 모서리는 가로, 세로 보기시 바닥면을 지지해주는 지지대 역활도 하고 있습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맥컬리 케이스의 외부는 융 재질의 푹신함 느낌과 만족스러운 그립감을 제공하고, 스티치로 마감한 부분은 견고성과 더불어 스타일 또한 괜찮은 느낌을 전달해 줍니다. 다만 스티치 처리가 그리 깔끔하지 않은 점은 케이스의 퀄리티가 조금 떨어진다고 할 수 있는 부분이며, 케이스의 잠금 장치를 주황색 가죽으로 처리한 부분은 디자이너의 감각을 살짝 의심스럽게 만들어 주는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맥컬리 케이스의 덥개는 2단 구조로 되어 있어 아이패드를 태블릿PC로 사용하기 좋은 자세(?)와 환경을 제공해 줍니다. 일반적인 1단 구조의 덮개보다는 확실히 효율성이나 편리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마땅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의 안쪽면 또한 바깥쪽과 동일하게 융 재질로 되어 있어 본체에 발생할 수 있는 스크래치를 방지하고, 지문이 묻어나는 부분도 조금이나 보안을 해줄 것으로 보이고 두께 또한 얇지 않아서 본체를 단단하게 감싸줍니다. 덮개의 안쪽 또한 스티치 처리가 되어 있(어 겉과 속이 다른(?)이 아닌 겉과 속이 같은 좋은 됨됨이를 가졌습니다) 습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맥컬리 케이스를 가로로 하여 마치 태블릿PC나 터치스크린처럼 가로로 고정한 모습입니다. 아이패드에서 가장 유용한(?) 어풀인 위룰(Werule)을 실행한 모습입니다. 아이패드로 위룰이나 여타의 어플을 이용하다 아이폰을 사용하면 마치 소인국에 와 있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됩니다. 게임이든 동영상이든...화면이 커야 제맛입니다 ^^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아이패드를 가로나 세로로 세울수 있도록 지지대 역활을 하는 맥컬리 케이스 뒷면의 모습입니다. 가죽으로 된 잠금장치 덕분에 든든하게 아이패드를 지지해 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지대의 각도 또한 적당하여 노트북의 LCD나 모니터를 보든 것과 같은 편안함을 제공합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사진이나 동영상을 감상할 때는 가로가 좋치만~ 웹이나 검색, 블로그 등을 볼때는 세로가 지원되므로 서브 모니터를 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부분입니다. 12인치의 아수스 1201T의 모니터가 무척이나 작고 답답하게 보입니다..ㅜㅜ 그래도 고심 끝에 장만한 것인데...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맥컬리 케이스의 가장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바로 타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자판의 경우 양손을 사용하여 칠 수 있다는 점은 매우 매력적입니다. 디자이너분들이 사용하는 타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어 그림을 그리거나 모션이 아닌 터치 어플을 사용할 때도 매우 유용한 자세입니다~ 이렇게 해 놓고 보니 진정한 태블릿PC의 자세(?)가 나옵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2단 구조의 덮개는 2/3만 열어서 트위터의 멘션만을 확인할 수 도 있습니다 ^^* 사람이 많은 장소이거나 사생활이 보호 되어야 하는 상황에서는 덮개를 2/3만 열어서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니~ 요것도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도 블루투스 헤드셋과 함께 활용하면 재미있는(?) 상황이 연출 될 것 같은 생각도 드는 부분입니다~ ㅎ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맥컬리 케이스는 전체적으로 심플한 디자인과 꽤 만족스러운 품질을 제공해 주고 있지만 아쉬운 부분은 안쪽과 바깥쪽이 연결되는 부분의 절개부분이 마감처리가 조금 덜 된 것 같아 사용감이 생기면 깔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케이스에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점도 없지 않아 있지만~ 이왕이면 작은 부분까지 신경써서 제품을 만든다면 브랜드와 더불어 매출에도 많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개인적인 생각도 드는 부분입니다.


Macally Case, 아이패드 케이스

아이패드를 맥컬리 케이스에 넣게 되면 아이패드라기 보다는 A4사이즈의 다이어리나 포트폴리오를 들고 있는 느낌입니다. 그립감 또한 융 재질을 사용하여 미끄럽지 않고 부드러워 들고 있는 촉감이 매우 좋습니다. 케이스의 외부에 왠지 애플의 로고를 살짝 각인하면 스타일이 더욱 살아날 것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앞으로 다양한 색상으로 제품이 출시된다면 남자 뿐만 아니라 여성분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을 만한 아이패드 케이스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클릭 한번으로 되는 ‘공짜 RSS’로 구독하시고 ‘View On’을 꾸~욱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

반응형

댓글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