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도말고 '삼십고초려'만...

june's lifelog 2008. 3. 21. 09:40 Posted by 쭌스 쭌's

더도말고 삼십고초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일약국 갑시다의 저자 김성오는 원하는 사람을 얻기 위해서는 삼고초려가 아니라 삼십고초려도 마다하지 않는다고 한다.

유비가 인재를 얻기 위해 세 번이나 제갈공명의 초가집을 찾아갔을 때는 후한 말. 절대 불편했던 당시의 교통이나 통신 사정을 고려할 때 그때의 세 번은 오늘날의 삼십 번으로도 부족하다는 말이다.

연예인을 섭외할 때마다 삼십고초려를 생각한다. 대한민국엔 수천 명의 연예인이 있다. 그중에서 A급으로 분류되는 연예인은 100명 정도. 100명을 잡기 위해 PD들은 화면 밖에서 치열한 섭외 전쟁을 벌인다.

과거의 인연을 이용하거나 인맥을 총동원해 달래고 으르고 거액의 출연료를 물밑으로 제안하기도 한다. 이도저도 안 통할 땐 결국 삼십고초려진드기 작전을 벌이는 것이다. ‘그래 더도 말고 삼십번만 찔러보고 그래도 안 되면 말자’. 그러곤 모양새 빠지지만 먼 길 마다 않고 찾아가는 정성을 보이면서 출연을 부탁한다.

그런데 이렇듯 자존심 상하는 일을 PD뿐만 아니라 특A급 연예인도 한다는 걸 얼마 전에 알게됐다.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녹화를 마친 후였는데 이날 게스트는 B급 정도의 여배우. 유재석보다 한참 후배지만 평소 성격이 좀 까칠하다고 알려진 연기자였다.

녹화 내내 유재석은 나이 어린 후배의 비위를 맞추려고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웃어주고 자기의 실수담을 털어놓으며 그녀를 치켜 올려줬다. 덕분에 녹화는 순조롭게 진행됐고, 게스트는 기분 좋게 돌아 갔다.

원래 유재석의 특기가 상대방을 배려해 주는 거니까 하고 별다른 생각 없었는데 녹화 후 그의표정이 굳어 있었다. 알고 보니 녹화하면서 마음의 상처를 받은 모양이었다.

평소 잘 알고 지내던 나이 어린 후배 연기자의 거드름에 자존심이 상한 거다. 이외란 생각이 들어 대한민국 최고의 MC도 자존심 상하면서 일할 때가 있구나했더니 유재석의 답변은 이랬다. ‘어쩌겠어, 우리 직업이 서비스 직종인데,’ 생각해 보니 백번 옳은 말이다. 옛날 학교에서 배운 직업 분류에 따르면 PD MC일은 3차 서비스업이다. 서비스업의 최고 덕목은 고객만족. 손님은 왕이고 소님은 항상 옳은 거다. 그간 잊고 지냈던 사실을 새삼 깨닫는다.

지금은 자존심 상하고 스타일 구겨지지만 그래도 이걸 감수해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오히려 그게 더 자존심을 세우는 일이 아닐까.

삼십고초려해서 모은 사람들로 대박을 친 김성오나 게스트에 대한 배려로 1등 시청률을 뽑아내는 유채석처럼 말이다. 그래서 오늘도 숨 한 번 크게 들이쉬고 섭의 대장정에 나선다. 그래 더도말고 삼십 번만 찔러 보자. 그래도 안 되면 말지 뭐..

[글:권석 MBC예능국 PD]






** ** RSS로 구독해 보세요~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N
Car & Motor Review (1684)N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