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블 비치에서 만난 극장의 슈퍼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vs 부가티 디보

글로벌 모터쇼들이 하나같이 경쟁력과 그 효과가 없어지고 있는 틈을 타 극강의 슈퍼카에서 부터 고성능 신차들의 월드 프리미어 신차 공개가 페블 비치로 대거 자리를 옮겼다.


각 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모터쇼를 통해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던 신차들이 페블 비치로 옮긴 이유는 그 효과가 매우 떨어지고, 고 비용에 따른 자동차 메이커들의 회피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및 해외 모터쇼를 참관하면서 모터쇼를 다녀야 하는 이유를? 고민하게 만드는 이유를 잘 설명해 주는 글로벌 메이커들의 행보는 앞으로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019 페블 비치는 글로벌 모터쇼를 대신 해 새로운 신차 공개 무대로 주목을 받으며 다양한 신차들이 첫 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극강의 슈퍼카로 불리는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와 부가티 디보(Bugatti Divo)가 극강의 슈퍼카 자리를 내어 주지 않겠다며 페블 비치에서 만났다.

극강의 슈퍼카 시장의 시선을 집중하게 만드는 람보르기니 아벤타로드 SVJ가 선공으로 글로벌 슈퍼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아벤타도르 SVJ는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포르쉐를 다시 제치고 가장 빠른 랩타임 기록과 성능을 증명한 람보르기니의 플래그십 모델로 아벤타도르 SVJ로 궁극의 슈퍼카로 등극했다.


기존의 아반타도르의 과격하고 강렬한 인상을 더욱 하드코어하게 튜닝한 디자인으로 람보르기니의 디자인의 끝은 어디일까? 라는 물음표를 다시금 던지게 만드는 SVJ의 디자인은 더욱 극렬한 스포츠카의 아우라를 풍기며 출력도 한껏 강화했다.

아마도 아반테도르 SVJ를 소유하고자 하는 글로벌 소비자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면서 이미 판매 물량이 예약을 통해서 매진이 되었을 것이라는 예상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전면부의 티타늄 흡기 밸브는 엠블럼 좌우로 배치해 스포츠카의 흡기 시스템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으며 이를 완성하게 하게 된 엔진은 V12 6.2L 배기량으로 기존보다 30마력 출력을 높인 760마력의 괴력을 발휘하며 최대토크는 73.47kg.m로 레이싱 카를 넘어서는 궁극의 출력을 자랑한다.


리어 디퓨저와 어마어마한 다운포스를 발생시키는 리어 윙 역시 더욱 커지고 강해졌다. 액티브 에어로 다이나믹스 차체 곳곳에 적용되어 속도에 따라 바람의 변화와 바람길을 만들어내 공력 성능을 한층 높였다.


람보르기니는 이러한 공력 성능에 새로운 이름을 부여 할 만큼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ALA 2.0(Aerodinamica Lamborghini Attiva 2.0)이라는 네이밍의 기술로 람보르기니의 공력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티타늄과 알루미늄으로 부품 대부분을 교체하고 차체 전체는 탄소섬유로 완성해 경량화 프로그램의 수혜를 받았다는 점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며, 태생부터 공격적인 람보르기니의 모델답게 새롭게 선 보이는 아벤타도르  SVJ는 포르쉐의 기록을 갈아치우며 뉘르브르크링을 6분 47초 01이라는 가장 빠른 궁극의 슈퍼카로 다시금 왕좌의 자리에 올랐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에 이어 궁극의 럭셔리 슈퍼카인 부가티의 새로운 한정판 슈퍼카 부가티 디보(Divo)가 첫 선을 보이며 페블 비치는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 되었다.


부가티 디보(Bugatti Divo)는 부가티 시론의 성능과 궁극의 스포츠 성능을 완성한 슈퍼카로 최고의 공력 성능을 이끌어 내기 위한 익스트림 에어로 기술(Extrema Aero)를 적용해 궁극의 슈퍼카들이 최고의 공력 성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부가티 엔지니어들은 부가티 시론의 핸들링 능력을 향샹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그 결과 부가티 디보를 완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부가티 디자이너들은 외관 디자인을 작업하면서 이음새의 교차 단면적을 줄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부가티의 아이덴티티인 그릴을 유지하는 전면의 모습을 완전히 새로운 아키텍처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형태의 헤드레아트는 수직 방향으로 재 배치 시키고 에어덕트를 추가하여 냉각을 위한 공기 흐름을 대폭 개선했으며 새롭게 추가된 전면 스포티일러는 항공기의 공력 성능을 한껏 끌어 올리면서 기존의 부가티가 연상되지 않을 정도의 완변한 변신에 성공한 모습이다.


이러한 공력 성능을 최고로 높이기 위한 노력은 루프 디자인에서도 이어진다. 루프의 소재는 NACA 에어덕트를 형성하여 W16 엔진에 공기를 더 많인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설계 되었고, 새로운 액티브 스포일러가 에어 브레이크로 기존 시론 보다 23%가 더 넓게 디자인 되어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


후면의 새로운 디자인은 괴기스럽다고 해도 좋을 만큼 부가티가 아니면? 가능할까? 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궁극의 슈퍼카 이미지를 더욱 업그레이드시켰다. 아마도 공도에서 부가티 디보를 만나면 전면에서 부터 후면까지 시선을 떼기가 매우 어려운 강력한 아우라를 자랑한다.


새로운 디퓨져는 차체에 흩어져 있는 에어덕트와 바람길을 디퓨져로 모아 공기 저항을 대폭 줄였으며 최대 90kg의 다운포스를 상승시키고 엔진 및 브레이크 냉각 성능을 대푝 향상시키는 효과를 가져왔다.

전체 중량은 공력 성능과 함께 더욱 가벼워졌다. 소음을 줄이기 위한 디자인과 기술력과 함께 탄소 섬유 인터쿨러 커버와 라이터 휠을 추가했고, 내부 수납함을 제거하는 등 35kg의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부가티 디보는 시론 보다 8초 더 빨리 트랙을 돌 수 있다고 발혔다. 디보의 W16 엔진은 1500마력으로 기존과 동일하지만 높아진 공력 성능을 통해서 더 빠르게 트랙을 달릴 수 있으며, 엄청난 다운포스로 인해 핸들링과 높은 스피드에서의 안정감을 대폭 향상시켰다.

부가티 비도의 최고속도는 380km/h로 제한하고 있지만 시존의 420km/h 제한 속도보다 낮다는 점에서 조금의 아쉬움을 표출하게 되는 부분이다. 부가티 디보는 한정판으로 전 세계에 40대만을 생산 및 판매한다.


아무리 돈이 많아도 부가티 디보를 손에 넣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며 부가티 디보를 손에 넣으려면 500만 유로(58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디보를 소유하는 것은 이 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 것 임에는 틀림없는 사실이다.

2018 페블 비치는 전 세계의 클래식카들이 모이는 자리이지만 글로벌 모터쇼를 대신 해 궁극의 슈퍼카와 고성능 신차들이 월드 프리미어로 첫 선을 보이는 자리로 탈 바꿈하면서 앞으로 페블 비치는 더욱 많은 신차들이 첫 선을 보이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페블 비치를 축제의 장으로 만든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그리고 부가티 디보는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는 드람카의 클래스를 한 단계 더욱 끌어 올리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한다.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003)N
Car & Motor Review (1367)N
Review & Gadget (1079)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05)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