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교 시승 - 신형 모닝 vs 스파크 박빙의 승부를 펼치다

신형 모닝, 스파크 그 둘의 경쟁은 끝이 없을 것 같다. 몇 년 전부터 경차시장의 두 라이벌은 언제 끝날지 모르는 국내 경차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대부분은 모닝이 높은 판매량으로 독주를 하고 있지만 간간히 스파크가 이를 뒤집기도 했지만~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모닝이 출시되기 전 까지는 두 라이벌이 어떤 프로모션과 혜택을 제공하는냐? 에 따라서 판매량이 달라지기도 했었을 만큼 국내 시장에서만큼은 두 라이벌의 경쟁은 치열함을 이미 넘어섰다.


그런 가운데 신형 모닝이 출시되면서 자리를 내어 주기도 했던 경차 시장 1위 탈환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경차 이상의 경차를 지향하고 있는 신형 모닝은 어떤 매력으로 드라이빙 감성과 공간 효율성 등에서 아쉬움을 드러내야만 했던 지난 날의 기억을 바꾸고 있는 비교 시승을 통해서 확인해 보았다.

시승 장소는 2017 국제 전기차 엑스포가 열린 제주도에서 비교 시승을 진행했다. 비교 차량 모두 렌트카를 이용한 만큼 차량의 컨디션은 고려하지 않고, 트림 또한 기본 트림이 주를 이루고 있는 만큼 옵션과 편의 사양 등은 비교 시승 항목에서 제외했다.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모닝의 첫 인상은 이미 익숙해진 스파크에 비해 신선함으로 다가왔다. 신형 모닝은 디자인에서 부터 차체, 시트, 파워트레인, 주행 질감 등에서 기존 모닝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변화를 이끌어 냈다고 어필하고 있다.

새로운 얼굴로 시장에 선 보인 신형 모닝은 기존의 모습과는 확연히 다르다. 커다란 헤드램프와 범퍼 인테이크 등은 언뜻 보면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C가 떠오르는 것은 필자만의 느낌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후면 또한 기존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하여 둥글둥글한 모습에서 엣지를 살린 모습으로 단정함과 더불어 전면 범퍼와 함께 후면 범퍼 또한 덩치에 비해 조금 과한 듯한 느낌으로 전체적으로 아래쪽으로 시선을 집중시켜 오버스러운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신형 모닝의 출시로 익숙함이 더욱 농익은 스파크는 두 라이벌을 비교하면서 차체 사이즈에 대한 시각적인 느낌은 물론 스타일에서 잘 정돈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차체를 더욱 커 보이게 만드는 디자인은 라이벌과 함께 하는 자리에서 신형 모닝을 더욱 작게 만들기도 했다. 이는 눈에 확 띄는 모습을 대신 해 오래 두고 보아도 질리지 않은 모습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외관 만큼 실내로 대대적인 변화를 거친 신형 모닝의 모습은 간결하다. 새로운 레이아웃을 제시하고 있는 신형 모닝의 실내는 톡톡튀는 개성을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심플함 속에서 모닝만의 개성을 드러내는 실내의 구성은 가격에 맞는 소재와 구성을 선 보이며, 남성 보다는 여성에게 어필하는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반해 스파크의 실내는 소형차와의 비교도 무색하지 않을 정도의 모습을 보여준다. 심플하고 단정하지만 큼지막한 버튼 구성을 통해서 직관성과 시인성 그리고 사용성을 확보하고 있다.


실내 공간을 살펴보면 여전히 모닝은 스파크에 한 수 아래이다. 신형 모닝이 주력으로 어필하고 있는 동급 최대 크기의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한 실내 공간 확보와 준중형급 시트 구성은 기대치를 조금 낮추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기본 트림에서 제공되지 않은 시트 높낮이 조절은 높은 시트 포지션으로 인해서 헤드룸이 답답하고 2열 레그룸 또한 최대 휠 베이스를 자랑하는 것에 비해 체감상의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


준중형 시트를 구성한 시트의 착좌감은 칭찬을 아끼지 않는 부분이다. 일정상 렌트한 LF 쏘나타의 크기만 한 시트 대비 모닝의 시트 착좌감과 탑승자를 감싸주고 지지하는 부분이 훨씬 더 높은 만족도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실내 공간의 여유로움? 을 논하기 어려운 세그먼트이지만 비교 기준에서 레그룸, 헤드룸, 좌우 공간 등에서 스파크는 더 넓고 편하다는 것을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다.

단순히 취향으로 선택하기에는 실내 공간의 차이는 오랜시간 함께하는 자동차를 선택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포인트로 두 라이벌 중에서 고민 중이라는 시승을 통해서 그 차이점과 효율성을 확인해 보시기를 추천하는 부분이다.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도심과 해안도로 그리고 국도를 이용해 제주의 반 바퀴를 주행하면서 신형 모닝이 전면으로 내세우고 있는 44% 초고장력 강판, 67mm 차체 구조용 접착체를 바탕으로 한 차체 및 파워트레인, 주행 질감 등을 확인했다.


스파크의 경우 쉐보레하면 떠 오르는 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차체 강성과 뉴트럴한 스티어링을 바탕으로 부족함 없는 파워트레인이 가져다 주는 장점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스트레스 없는 주행을 선 보였다.

비교적 단단한 서스펜션 셋팅은 좌우 롤과 앞뒤 핀치를 줄이려는 노력을 거듭하면서 구불구불한 해안도로를 빠져나가고, 뉴트럴한 스티어링의 반응은 과감한 코너에서도 불안감을 최소화하며 각 기어 단수와 출력이 조화를 이뤄 기분 좋은 주행 질감을 선사했다.

파워트레인 또한 허둥되지 않고 출력에 맞는 변속 타이밍은 편안한 주행에서 부터 스포티한 주행에 있어서 부족함을 느낄 수 없고 이는 운전자에게 가속에 대한 스트레스와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점에서 시간과 비례하여 오너의 만족도를 높여주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신형 모닝은 강해지 차체, 새시 등의 변화로 주행 질감이 한층 높아졌다. 기존의 헐렁하고 허술했던 차체에서 나오는 느낌은 거의 지웠다는 점만으로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으로 스파크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여기에 서스펜션 셋팅은 한계치가 높지는 않지만 부드러움 속에 숨어있는 안정감 높은 승차감을 제공하고 단정한 차체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신형 모닝에서 가장 칭찬하는 부분이고 이를 뒷받침하는 시트 구성과의 조합은 높은 만족도를 제공한다.


이에 반해 스티어링은 여전히 허둥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있고, 이전 세대에서도 고질적인 문제였던 3단 기어에서 힘이 확 빠져버리는 모습을 개선하기는 했으나 여전히 남아 있다는 점에서 가감속에서 스트레스로 작용되고 있다.

연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셋팅이라고 하기에는 이전 세대에서도 그랬도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모닝에서 다시금 3단에서 힘이 빠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연비 효율성을 위한 셋팅이라는 것이 아쉬운 점을 커버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생각이다.


도심과 해안도로, 국도 등을 주행하면서 두 라이벌은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고 할 수 있다.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모닝이 스파크의 장점과 매력을 꾀하면서 주행 질감을 대폭 개선하여 이 부분에서 스파크의 격차를 거의 줄였다고 할 수 있다.

여전히 쉐보레 특유의 매력을 어필하며 높은 만족도의 주행 질감과 넓은 공간 활용성은 신형 모닝의 저격에도 여전히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신형 모닝과 스파크를 구매 선상에 두고 있다면?! 필히 각 차량의 시승을 통해서 현명한 선택이 되시기를 바라보며~

이전 세대 모닝과 스파크의 비교 시승 그리고 피아트 500 등 과의 비교 시승에서도 밀리지 않았던 스파크 등 경차 시장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기아 모닝 이번에 무풍 에어컨이다!!
- [비교 시승] 스파크 에코 vs 모닝 실 연비 확인해 보니~
- 도심에서 확인한 실제 스파크 에코 연비 시승기
- [시승기] 더 넥스트 스파크 안 팔리는게 이상한 경차
- [비교시승] 신형 스파크 vs 피아트 500 경차와 패션카의 정면 승부
- [시승기] 2세대 스파크 주목해야 할 3가지 - 더 넥스트 스파크 시승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9)N
Car & Motor Review (1679)N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