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소기업에겐 넘사벽이었던 서버의 현실을... 소프트하지만 강력하고 유연하게... 윈도우 서버 2012

지난 20일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서버 2012를 신제품 발표회와 사례를 중심으로 한 오피니언, 일반고객을 대상으로 한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했습니다. 잠실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윈도우 서버 2012 신제품 발표는 업계의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으며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Window Server 2012

지난 포스팅에서 윈도우 서버 2012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었는데... 실제 사례나 경험 등을 함게 공유하고 체감할 수 있는 금번 신제품 발표회는 윈도우 서버 2012의 소프트하지만 강력하고, 유연하게 대처하면서도 비용적인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클라우드 서버의 접근성을 높여주었습니다.


윈도우 서버 2012는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이기에 DELL, HP 등의 서버 제조사와 CISCO 등의 네트워크 전문기업이 윈도우 서버 2012를 직접 시연하고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여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Window Server 2012

서버라는 것이 그 단어만으로도 접근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이 사실이기에... 직접 윈도우 서버 2012를 눈으로, 손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이고 다양하게 경험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기회를 만들어 가야 할 것 같습니다.


Window Server 2012

직접적인 직군이나 직종의 종사자라면 윈도우 서버 2012에 대한 개념과 활용, 사례 등이 피부로 와 닿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인지 신제품 발표회에는 관심만큼이나 행사장의 자리가 모자랄 정도의 인원이 참석하여 그 관심을 직,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Window Server 2012

미쉘 시몬스(Michelle Simmons) 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 본부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마이클 박(Michael Park) 마이크로소프트 본사 수석 부사장이 '윈도우 서버 2012 - 클라우드로 다시 태어나다'라는 키노트를 시작으로 오피니언 리더와 업계 관계자,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신제품 발표회가 시작되었습니다.

Window Server 2012

서버라는 제품군의 특성상 우수 사례를 통해서 윈도우 서버 2012의 장점을 간접적으로나마 체감할 수 있을까? 했지만... 이날 세션으로 참석한 이현구 KT 사업 본부장은 아직 윈도우 서버 2012의 효율성에 대한 우수 사례를 발표하기에는 시간이나 데이터 등에서 우수 사례를 발표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기도 해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Window Server 2012

위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윈도우 서버 2012는 기존 서버 OS의 개념을 보다 확장해 최신 저장기술, 네트워킹, 가상화 및 자동화 등 이전까지 별개로 취급되던 기술을 하나로 통합해 제공하며, 데이터센터와 응용 프로그램의 속도, 규모 및 성능 들이 이전 버전에 비해 획기적으로 향상된 업계 최초의 OS입니다.

Window Server 2012

특히 클라우드 플랫폼 윈도우 애저(Azure)와 시스템 센터의 결합으로 진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OS 환경을 제공해 기업들은 사설 클라우드와 공용 클라우드 등 원하는 곳 어디에서나 응용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제공 또는 관리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서버 구축에 있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가상화 및 운영, 관리라는 부분과 중소기업에서 가장 큰 부담으로 느끼는 비용이라는 부분에서 윈도우 서버 2012는 기존의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Window Server 2012

* 윈도우 서버 2012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을 살펴보면

- 윈도우, 리눅수 등 서로 다른 시스템 환경 하에서 가상화 보장
- 대규모 서버 관리를 단일 서버를 관리하듯 단순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향상된 관리기능 제공
- 온오프 프레미스 모두에서 공동의 기능을 사용, 어떤 클라우드 환경 하에서도 애플리케이션 구동 보장


Window Server 2012

윈도우 서버 2012는 하이퍼-V(hyper-V) 뿐 아니라 전반적인 운영체제 기능 개선을 통해 막강한 서버 가상화 역량과 함게 유연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보장해 줍니다. 그 성과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 서버 2012를 조기 도입한 7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으로.. 도입 기업들은 전체 장애 시간이 이전 대비 약 52% 줄었으며, 이는 직원 별로 연간 업무 시간을 15시간씩 줄일 수 있는 성과를 가져왔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러한 업무 시간의 효율성은 1년에 15시간이라는...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수도 있지만 수백명, 수천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기업의 입장에서 고려한다면 업무시간의 효율성을 크게 향상하는 결과는 가져오고 있습니다.

Window Server 2012

또한 서버 장비에 투자하기가 쉽지 않은 중소기업의 경우 윈도우, 리눅스 등 서로 다른 환경에서도 가상화를 보장하고, 서버 관리를 단일 서버 관리하듯 향상된 관리 기능, 어떤 클라우드 환경에서 든, 어떤 디바이스 환경에서도 애플리케이션 구동을 보장한다는 점에서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도 서버 관리에 대한 비용과 효율성에서 높은 접근성과 장점을 가지고 있는 클라우드 서버입니다.

Window Server 2012

무겁고 큰 덩치만큼이나 제 몫을 묵묵히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행하는 서버... 참~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윈도 서버 2012를 통해서 서버 관리라는 부분에서의 윈도 서버 2012는 조금만 지식과 정보를 채득하면 어렵지 않을 것 같은 UI/UX를 제공하는데... 서버를 구축해야 하거나, 서비의 교체 또는 관리에서 효율성을 높이려 계획중이시라면 윈도우 서버 2012에 관심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7)
Car & Motor Review (1677)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