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 & Motor Review/Trend & Story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나이트 레이스로 뜨거운 여름밤을 달구다!~

by 쭌's 2012. 7. 27.
+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나이트 레이스로 뜨거운 여름밤을 달구다!~
국내에서 최초로 낮이 아닌 야간에 치뤄진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4전에 다녀왔습니다. 차를 좋아하는 만큼 국내 레이스 경기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슈퍼레이스는 그 역사 만큼이나 대중과의 교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21일에 태백레이싱 파크에서 열린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4전은 국내 최초로 낮이 아닌 밤에 열리는 나이트 레이스가 진행되었습니다.



자동차 경주를 위한 트랙이라는 한정된 공간이지만. 박진감 넘치는 스피드와 치열한 순위 경쟁이 벌어지는 에측할 수 없는 공간으로 자칫하면 차량들의 몸싸움과 스핀. 트랙을 벗어나는 일들이 순위로 열결되는 긴장의 연속이고 각 차량이 뿜어내는 엔진과 배기음은 자동차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흥분하지 않을 수 없는 아드레날린을 샘솟게 만들기에 충분한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나이트 레이스는 더욱 많은 긴장과 함께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어쩔 수 없는 환경을 갖추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더욱 스피디하고 스릴감 넘치는 레이스를 제공하는 장단점을 가지고 있으며, 뜨거운 한낮의 열기로 인한 고생을 하지 않아도 되고 시원한 여름밤의 바람과 별을 보면서 어둠 속을 가르는 레이싱카의 질주를 즐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레이서로서의 입문 경기인 넥센 N9000을 시작으로. GT스프린트 레이스. 가장 많은 팬들을 몰고 다니는 엑스타 GT(슈퍼2000)와 최강의 배기량으로 그 소리만으로도 존재감 이상을 느낄 수 있는 스톡카(슈퍼 6000) 레이스 결승전은 첫번째로 열리는 나이트 레이스임에도 아무 사고 없이 치열한 순위 경쟁을 벌여 나이트 레이스에 대한 우려를 없애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는 야간 경기를 첫 시도하는 만큼 안전에 만전을 기하면서 트랙의 곳곳에 드라이버를 위한 조명을 설치하여 드라이버의 시야를 확보하는데 노력을 기울였으며, 레이스와 함께 가족. 지인. 연인들이 모두 함께 교감하고 즐길 수 있는 인기 락 밴드의 공옄을 통해 뜨거운 한여름 밤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구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인기 락 밴드와 함께 경기장에서 아이들의 눈을 사로잡는 부대시설은 절대 빼 놓을 수 없는 즐길거리입니다. 미니 트랙에서 시원스레 달리는 미니어쳐 레이싱 카트, 실제 카트를 타고 인공 트랙에서의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카트 레이스는 야간 레이스보다 아이들의 인기를 더욱 사로잡은 즐길거리이고, 뜨거운 날씨를 고려한 미니 수영장, 가족, 지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오토캠핑장 또한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태백의 지리적 조건 때문인지.. 부대시설 때문인지 몰라도 오토캠핑장은 조용한 모습이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본격적인 나이트 레이스를 앞두고 어둑어둑해진 태백레이싱 파크에 조명이 트랙을 비추고 4전 결승을 시작하는 그리드 이벤트를 시작으로 GT 스프린트, 벤투스 클래스, 엑스타 GT, 스톡카가 그리드에 한자리에 정열해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를 찾아온 관람객을 맞이하였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아시다시피 류시원 감독이 이끄는 EXR 106팀은 일본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과 류시원 감독을 보기위해 태백레이싱 파크까지 찾은 모습에서 한류 열풍을 다시한번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오히려 국내에서의 관심과 인기보다 류시원 감독이 보여준 일본 팬들의 열기가 더 뜨거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해... 국내 모터스포츠의 대한 관심과 대중화가 더욱 필요한 부분으로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본격적인 나이트 레이싱이 열리고 각 클래스의 차량들이 뿜어내는 엔진음과 배기음은 익숙하지 않은 관람객에게는 엄청나게 큰 소리로 느껴지겠지만.. 레이스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차량들이 뿜어내는 엔진음과 배기음은 뜨거운 여름 날씨를 날릴만큼 이상의 아드네날린을 만들어내는 사운드를 선사합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엑스카 GT 클래스는 EXR 팀106의 정연일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고, 스톡카 클래스에서는 CJ레이싱팀의 김의수 선수 겸 감독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강력한 우승 후보인 쉐보레 레이싱팀의 이재우 선수 겸 감독은 아쉽게도 엑스타 GT 클래스에서 2위로 포디움에 올랐습니다.  엑스타 GT와 스톡카의 통합 전으로 치뤄진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4전은 6000cc 이상의 배기량에서 뿜어져 나오는 굉음과 스피드 그리고 각 팀의 우승 후보들이 벌이는 치열한 순위 다툼은 찜통 더위의 여름을 잊기에 충분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현장이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특히 스톡카 클래스에서 슈퍼스포츠 김범훈 선수는 2위를 기록하면서 그동안 포디움에 오르지 못한 설움을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4전에서 날려버리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슈퍼스포츠 김범훈 선수는 기업의 스폰서 없이 일반 참관객을 대상으로 금액에 상관없이 후원을 받아 스톡카 클래스에 참가한 팀이자 선수로, 국내 모터스포츠에 대한 가능성과 보여주는 계기를 만들고 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차량에 붙어있는 개인 후원자의 스티커를 붙인 최초의 레이스카이면서 국내 모터스포츠에 대한 접근방식을 낮추는 계기를 만들면서 대중화에 한발짝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슈퍼레이스에서 김범훈 선수의 스톡카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각 클래스의 순위 경쟁과 더불어 레이스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드리프트는 이날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시간이었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태백레이싱 파크의 풀 코스가 아닌 메인 스트림에서 진행되었는데...드리프트 차량이 만들어 내는 스모그와 타이어가 지면에 미끌어지면서 나오는 스키드는 실제로 보기 힘든 멋진 광경을 연출하면서 많은 박수와 갈채를 받았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국내에서도 별도의 드리프트 경기가 열리기도 하고, DDGT 등의 경기에서 한 종목으로 활약을 하고 있지만 모터스포츠만큼이나 대중적인 관심을 통해서 드리프트를 통해서 연출되는 멋진 장면과 사운드, 타이어가 타 들어가면서 만드는 스모그에 대한 경험은 한번 이상 경험한 사람이라면 오랫동안 잊을 수 없는 멋진 경험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의 주최인 CJ는 첫번째로 열린 나이트 레이스의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뜨거운 여름을 시원하게 날려줄 레이스로 나이트 레이스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여름 피서객들이 경기장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하니... 앞으로 나이트 레이스를 통해서 뜨거운 여름도 이겨내고 박진감 넘치는 스피드와 사운드를 즐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