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2년 승용 디젤의 도약이 무엇보다도 필요한 국내 자동차 메이커...
2011년의 자동차 트렌드를 돌아보면 승용 디젤의 인식의 변화로 인해 수입 메이커 디젤 모델이 호황을 누리는 한해였습니다. 그동안 디젤 엔진이라고 하면 시끄럽고 진동도 심하고 연비의 효율성도 떨어져 생계형이나 산업용 차량으로 인식되었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그런 디젤 엔진에 대한 기술력이 좋아지고 진동이나 효율성 또한 좋아지면서 세단을 비롯한 컴팩트 모델에도 디젤을 적용해 연비의 효율성을 극대화 하고 디젤 엔진이 가지고 있는 토크의 파워를 누리게 되어 성능과 효율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습니다.

승용디젤

국내 메이커 또한 승용 디젤 모델을 출시하면서 수입 메이커와 경쟁을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이내 시장에서 사라져 그 모습을 보는 것이 쉽지 않은 현실을 맞기도 했습니다. 이는 까다로워진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와 입맛을 맞추기에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고 질감이라는 부분에서 아직 수입 메이커의 디젤 모델을 따라가는 것이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이는 디젤 모델에 대한 수요를 예측하고 이에 대응하려 한 모습이었지만… 실제 소비자의 지갑을 열기에는 기술적이 부분이나 성능, 소음, 효율성에서 아직 많은 부분에서 개선되어야 할 점들이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승용 디젤에 대한 국내 메이커의 노력은 수입 메이커와 경쟁할 수 있는 승용 디젤 모델에 대한 기대는 일정부분 시간이 필요하고 지켜 보아야 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다운사이징 승용디젤

최근 출시되는 승용 모델의 경우 가솔린과 디젤 엔진 라인업을 구축하고 출시를 하고 있지만 소비자의 인식과 그에 따른 성능과 효율성은 수입 메이커와 경쟁을 하기에는 부족한 것도 사실입니다.이런 현실에서 2011년 자동차 산업에 분 다운 사이징과 `하이브리드라는 두가지 이슈는 국내 메이커가 커버하지 못하고 있는 승용 디젤 시장을 하이브리드를 통해서 만해 하기라도 하듯이 하이브리드 모델의 초점을 맞추고 각 메이커의 볼품 모델을 하이브리드로 출시하기 시작했습니다.



소나타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배터리라는 부분을 국내 기업이 많은 부분은 차지하고 있는만큼 배터리의 기술력과 성능에서는 글보벌 시장의 경쟁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지만… 하이브리드의 가장 높은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일본 메이커를 일정 부분 커버할 수 있는 부분까지는 좀 더 지켜 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컴팩트 모델을 비롯해 중형세단, 대형세단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면서 세그먼트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키우면서 세제혜택을 통해 하이브리드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데 많은 홍보와 마케팅이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하이브리드 모델이 가지고 있는 최고의 기술력과 성능, 퍼포먼스에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이 사실이었고, 그로 인한 실제 체감하는 효율성이라는 부분에서 하이브리드의 기대만큼의 만족도를 제공하지는 못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알페온 하이브리드

물론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자동차 메이커의 우수성과 성능을 알리는 기회가 되기도 했지만 그 판매량이나 선택에 대한 합리성은 더욱 개선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대 i40 디젤

2011년 국내 메이커의 이러한 성과는 2012년 그동안 부족했던 승용 디젤이라는 세그먼트를 하이브리드로 대체하는 것이 아닌 승용 디젤의 기술 발전을 위한 노력과 단점들을 장점으로 커버해 디젤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하고 소비자의 눈높이를 만족시키는 성과를 얻어야 할 것 입니다.

작년 말부터 출시되기 시작한 승용 디젤 모델이 2012년 출시를 앞두고 소비자의 선택을 받아야 하는 시점에서 수입 메이커 못지 않은 성능과 질감, 퍼포먼스를 가진 국산 메이커 모델이 출시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는 디자인과 성능, 퍼포먼스에 효율성까지 갖춘 경쟁력을 가진 모델이 선보였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80)N
Car & Motor Review (1615)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