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말하는 자동차를 바라보는 시각은 두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인상을 결정짓는 자동차의 디자인과 자동차의 성능을 말해주는 스펙입니다. 거기에 하나를 더 붙이자면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와 가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요즘 국내 자동차 시장을 보면 수입차의 비중이 높아지면서도 국내 자동차 메이커의 성능이나 디자인, 효율성에서 엄청나게 많은 변화와 발전을 하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앞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 메이커의 프리미엄이라 네임벨류로만 국내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현실에서 자동차에 대한 호기심과 성능, 디자인을 직접 체험하고 느껴 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가고 있는데 그 중에서 자동차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포드에서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퓨전과 익스플로러, 토러스SHO 그리고 이미 판매중인 머스탱을 화성에 위치한 자동차 시험 연구소에서 그 성능과 체감을 할 수 있는 자리가 있어 다녀왔습니다.

국내에서 포드 퓨전이라고 하면 하이브리드가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 입니다. 그만큼 포드 퓨전이라는 모델이 글로벌 시장에서 하이브리드 모델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기 때문인데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포드 퓨전은 가솔린 2.5L, 3.5L 트림으로 출시할 예정이며 2.5L 가솔린 모델의 경우  3,340만원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 경쟁 차종이라고 하면 토요타 캠리라고 할 수 있는데 가격대나 크기, 성능에서 토요타 캠리의 인기를 넘어설 수 있을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는 부분입니다.

+ 포드 퓨전!! 포드의 역사처럼 기본기에 충실한 중형세단...

포드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이날 테스트 코스는 총 3가지로 장애물 회피, 풀 브레이킹, 장외물 회피, 레인 체인지 등으로 경쟁차종이 캠리와 포드 퓨전의 비교 시승을 통해 퓨전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습니다. 첫번째 코스인 Fusion Drive Zone은 일본의 야수오 쿠사카베라는 분이었는데 일본의 자동차 저널리스트이고 업계에서 명성이 높으신 분이었습니다. 인스트럭터 뿐만 마지막에 택시 드라이버까지 직접 보여주셔서 '노장은 죽지 않는다' 라는 옛말이 생각나는 부분이었습니다.

 


포드 퓨전 2.5L

풀 브레이킹과 장애물 회피 코스에서 퓨전과 캠리의 비교 테스트에서는 두가지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첫번째로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포드라는 자동차 메이커의 기본기를 퓨전에서 충실히 느낄 수 있었다는 점과 장애물 회피에서 캠리의 만족스러운 VDC 성능이었습니다. 퓨전의 급가속 성능은 캠리의 성능과 큰 차이점를 느끼기는 어려웠습니다만 풀 브레이킹과 장애물 회피에서는 퓨전의 탄탄한 기본기로 운전자의 체감 안정성은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는 부분입니다. 풀 브레이킹 차체와 스티어링에 전해지는 안정성은 퓨전에 대한 신뢰도가 높여지는 부분으로 스포츠 세단이 아닌 중형 세단의 승차감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급작스런 돌발상황에 대한 대처능력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포드 퓨전 2.5L

이어진 80km구간에서 브레이킹 없이 S자 코스를 빠져나가는 레인 체인지에서는 조향성과 차체의 후미가 캠리에 비해 밀리지 않으면서 더 낳은 조향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약 일주인 동안 캠리를 시승하면서 소프트하면서 의도대로 잘 따라와주는 승차감과 성능을 느끼며 캠리가 왜 인기가 많은 모델임을 몸소 느낄 수 있었는데 퓨전에서 느낄 수 있었던 체감은 다음세대의 캠리가 나오기 전까지는 확실히 나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세단으로서의 승차감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인 컨트롤과 의도대로 잘 따라와주는 차체는 퓨전의 성능이라기 보다는 포드자동차라는 역사가 이를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합니다.
 


포드 머스탱

퓨전과 캠리의 비교 시승을 마치고 이동한 코스는 Ultimate Drive Zone으로 퓨전과 머스텡의 풀 가속과 풀 브레이킹, S코드, 슬라럼으로 이우어진 차량의 여러가지 성능을 느낄 수 있는 Zone입니다. 외모만으로 살짝 위압감을 느끼게 하는 머스텡과 퓨전으로 종합적인 코스를 통해 성능을 체감할 수 있었는데 이날 참가한 날이 평일이어서 비교적 여유롭게 퓨전과 머스탱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포드 머스탱

머스탱은 그 이름에서 말해주듯이 머슬카의 성능과 느낌을 제대로 전해주는 모델로 머스탱은 처음으로 타보는 차량이기에 제대로 컨트롤 할 수 있을까? 라는 의구심과 압박이 조금 밀려오기도 했지만 선입견이었던 이미지와 달리 꽤나 충실한 조향성과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아시다시피 머스탱은 편이성이나 운전자의 시야 등에서 편의성보다는 달리기 성능에 주력하고 있는 모델입니다. 그러다 보니 디테일한 감성품질은 조금 아쉽지만 달리는 맛과 조향성능은 펀 드라이빙을 제대로 살리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포드 퓨전 2.5L

이날 머스탱을 시승하면서 차량의 디테일한 성능과 조향성, 안정성을 느껴보기 보다는 머스탱으로 종합 코스를 도는 재미에 빠져 지금 머스탱에 대한 이미지는 재미있고 흥미롭다는 생각만이 가득한 것이 사실입니다...ㅡㅡ;; GM대우에서 한국지엠으로 바뀌면서 내 놓은 새번째 모델 '카마로'와 직접적인 경쟁을 벌이는 모델로 가격에서 일단 머스탱이 앞서고 있는데 추후 카마로의 시승을 통해서 두 모델의 성능과 체감에 대해서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 퓨전의 성능에 못 미치는 아쉬운 디자인..

포드 퓨전 2.5L


퓨전의 디자인은 차량의 성능에 비해 아쉬운 것이 많이 남는 것이 사실입니다. 차량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디자인은 다분히 미국적인 성향과 최근 트렌드를 반영하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번쩍번쩍한 크롬을 많이 사용한 전면의 모습은 쉐보레 볼트와 유사한 느낌을 전달해주기도 하고 굵은 라인들로 이루어진 디자인은 디테일을 살리는 맛을 느낄 수 없기 때문입니다.


포드 퓨전 2.5L


다소 밋밋하고 심플한 캐릭터 라인 또한 유려하고 멋스러운 디자인을 추구하는 요즘과는 조금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물론 심플하고 간결한 디자인이 주는 질리지 않은 장점이라고 할 수 있지만 퓨전을 바라보는 시각에서 보면 볼수록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기에는 왠지 잘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지배적입니다.


포드 퓨전 2.5L


퓨전의 디자인에서 가장 많은 아쉬움을 보여준 후면의 디자인은....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트렁크에 적용된 스포일러는 마치 과거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인데...퓨전이 빈티지도 아니고... 트렁크에 이런 큼지막한 스포일러를 적용했는지... 디자이너에게 물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거기에 하단 범퍼에 덩그러니 적용된 두개의 후진등은 디자인을 하려고 한 것인지... 아니면 다 만들었는데 후진등이 없어서 범퍼에 심어 놓은 것인지... 알수가 없는 부분입니다. 그 아래로 범퍼 하단의 몰딩은 스포티함을 보여주려는 노력의 흔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소구경의 머플러는 차라리 더블 타입이 아닌 싱글 타입으로 했으면 오히려 더욱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 포드 퓨전... 어쩌면 캠리가 경쟁 모델이 아닐수도...

포드 퓨전 2.5L


포드 퓨전의 기본기는 포드의 역사만큼이나 탄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2.5L의 심장은 중형세단으로서 부족함이 없고, 승차감 또한 세단의 소프트하면서 차체를 잘 잡아주어 만족스런 하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실내의 공간이나 시트의 가죽 등... 운전자나 동승자의 편안함과 만족감을 주기에 충분한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센터페이사의 디자인은 제외하도록 하겠습니다 다분히 미국적 성향의 단조로운 모습을 하고 있으니까요....가격이라는 면에서도 3,340만원에 2.5L 수입 중형세단을 탈 수 있다는 점 또한 퓨전의 가지고 있는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퓨전의 이미지를 만들는 디자인라는 부분에서는 다음세대인 2013년형을 기다려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부분입니다. 차량의 성능만큼이나 중요시 되는 디자인에서 퓨전은 약간 뒤쳐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아쉬움이 많이 남는 부분입니다. 여기에 3천만원대 초반이라는 퓨전의 가격은 소비자에 따라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 그랜저HG로 눈을 돌리는 것이 여러모도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같은 가격에 수입차를 탈 수 있다는 메리트를 가지고 있지만 수입차와 국산차라는 것만으로 차량을 선택하지 않는한.... 심히 고민이 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입니다.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포드 퓨전!! 탄탄한 기본기는 두 말할 필요없지만 그에 걸맞는 다른 요소들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모델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