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기 소형 SUV 비교해 보니~ 트랙스 vs 티볼리 vs QM3 vs 2008 장,단점은?

국내 시장에서 가장 핫한 차종을 꼽으라면 당연 초소형 SUV 모델들이다. 쉐보레 트랙스가 처음으로 국내 시장에 소형 SUV 시장을 개척하고, 가격에 대한 저항선을 무너뜨리는 혁혁한 공을 세운 기초에~

르노삼성 QM3가 출시되면서 한때 없어서 못 파는 차종이 되기도 했고, 뒤를 이어 푸조 2008이 가격 경쟁력과 젊은층의 수입차 선호도를 바탕으로 바통을 이어 받아 한불모터스를 살리는 큰 역활을 했다.

여기서 끝나지 않고 한불모터스와 마찬가지로 쌍용차의 심페소생술 역활을 한 티볼리는 이전 모델들에 비해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리는 호사를 제대로 누렸다.


이뿐 아니라 티볼리는 디젤 출시와 함께 티볼리의 인기를 계속해서 이끌어 갈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내 시장에서 시장 개척과 함께 그 인기를 더욱  높여가고 있는 소형 SUV 트랙스, 티볼리, QM3, 푸조 2008을 시승한 경험을 통해서 장,단점을 비교해 보았다.

참고로 얼마전 출시한 티볼리 디젤의 경우 추후 시승을 할 예정으로 현재까지 각각, 비교해서~ 시승한 4개 차종을 중심으로 살펴 보았다.

소형 SUV가 국내에 처음으로 선 보인 트랙스는 가격 저항선에 심하게 흔들렸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비싸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기 때문인데~ 4개 차종의 가격은 어떤지? 부터 살펴보자.



4개 차종의 가격은 자동변속기를 기준으로 시작에서 최상위 트림 가격으로 1759만원에서 부터 3150만원까지로 큰 가격 차이를 보인다. 가장 낮은 가격은 티볼리로 1759만원이고 그 다음으로 트랙스가 1955만원, QM3가 2280만원, 푸조 2008이 2650만원으로 가장 높은 시작가를 보인다.

각 차량의 배기량은 1400~1600cc 그리고 가솔린과 디젤 모델로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배기량 별, 마력당 가격으로 환산해 보면~


가솔린 모델인 티볼리는 100cc 당 약 112만원, 마력당 약 14만원, 트랙스는 100cc 당 149만원, 마력당 약 13만원으로 배기량이 작은 트랙스의 가격이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디젤 모델인 QM3는 100cc 당 152만원, 마력당 약 25만원, 푸조 2008은 100cc 당 165만원, 마력당 약 28만원으로 2008이 배기량과 마력이 조금 더 높은 만큼 가격 또한 조금 더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물론, 각 차량의 판매 가격에 따른 옵션이나 편의장치 등이 상이함으로 가격을 기준으로 했을 경우 트랙스와 푸조 2008이 높은 가격이라고 할 수 있다는 점을 참조하시기 바라며, 소형 SUV 선택에 참조하시기 바란다.


- 소형이지만 고효율 연비는 기본 조건?

초소형 SUV는 컴팩트한 사이즈에 SUV의 공간 효율성을 누릴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고효율 연비에 대한 중요성은 두 말하면 잔소리이다. 적게 먹고 많이 달리는 연비 효율성은 초소형 SUV에 있어 빼 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4개 차종의 연비는 위 제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디젤 엔진을 탑재한 QM3가 18.5km/L로 17.4km/L의 푸조 2008을 앞서고 있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트랙스가 12.2km/L로 12km/L의 티볼리를 미세하게 나마 앞서고 있다.


가장 높은 연비를 자랑하는 QM3는 '연비 괴물' 이라는 표현이 아깝지 않은 실 주행 연비를 보여주었는데~ 도심 출,퇴근 등 러시아워 시간을 포함하고도 17km/L 대의 연비를 가뿐히 보여주었고~ 고속 구간에서의 연비는 100~120km의 실 주행에서 23km/L 대라는 엄청한? 연비 효율성을 보여준다.


또 하나의 연비 괴물인 푸조 2008 또한 연비에 있어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모델이다. QM3와 함께 연비 테스트를 위해 헤리에서 산정호수까지 주행한 연비에서 27km/L, QM3는 26.3km/L를 보여주어 강력한 라이벌임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며~ 2008의 도심 주행 또한 QM3와 마찬가지로 출,퇴근 러시아워를 포함해 16km/L라는 고효율 연비를 자랑한다.


트랙스와 티볼리는 배기량의 차이가 있지만, 가솔린 엔진이 가지고 있는 장점만큼 연비 효율성에서 있어서는 디젤에 비해 낮을 수 밖에 없는데~ 트랙스와 티볼리 모두 도심 주행에서 여유를 가지고 주행을 한다면 약 10~11km/L 대의 연비를 보여주고, 고속구간에서는 약 19~20km/L 대의 연비를 보여주어 디젤 소형 SUV가 싫다면 가솔린 소형 SUV 선택에 따른 연비는 충분히 양보를 할 수 있는 부분이다.


- 소형 SUV의 각기 다른 장,단점

4개 차종 모두 메이커가 가지고 있는 특성과 장,단점으로 소비자의 선택을 받고 있다. 운전자의 환경의 주행 습관, 취향에 따라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차종들이지만, 각 차종의 시승을 통해서 경험한 내용으로 장,단점을 정리해 보았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을 개척한 쉐보레 트랙스는 가솔린 엔진을 제외하고는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팔방미인이다. 물론, 하반기 트랙스 디젤이 출시하면 상황은 달라지겠지만~


쉐보레 특유의 탄탄한 하체와 바디 강성을 바탕으로 고속에서도 안정감 높은 주행 질감을 제공한다. 1.4L 가솔린 터보는 다운사이징 트렌드를 앞서가면서도 가감속에 있어 민첩한 반응을 바탕으로 운전 스트레스를 최소하하고 있다.

여기에 실내 정숙성은 물론, 내외관의 마감 품질과 감성 품질에 있어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시간과 비례하는 만족도를 제공하는 차종 중에 하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다만, 출시 초기부터 페이스리프트 없는 내,외관과 내비를 포함한 인포테인먼트의 낮은 사용성과 효율성은 변화가 필요한 부분이다.


트랙스와 마찬가지로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티볼리는 높은 판매량 만큼이나 높은 가격 경쟁력 그리고 컨셉을 현실로 옮겨다 놓은 디자인은 티볼리가 잘 팔리고 인기가 높은 이유를 말해준다.

낮은 차제와 컴팩트한 사이즈에 화려함을 탐한 실내 그리고 1.6L 자연 흡기 엔진의 넉넉함은 도심에서 그 장점을 어필하고, 연비 또한 트랙스와 비슷한 수준으로 소형 SUV로서 부족함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다만, 화려하지만 마감이나 소재의 품질이 낮은 실내 그리고 엔진음 및 외부 소음 등이 실내로 유입되어 정숙성이 떨어진다는 점은 시간과 비례해 티볼리에 대한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디젤 소형 SUV의 강자인 QM3와 푸조 2008은 같지만 겉보기와 다른 지향점을 가지고 있는 라이벌이다.


QM3는 소형 SUV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 높은 차량 밸런스를 바탕으로 각종 랠리에서 쌓은 라이딩 & 핸들링의 재미를 그대로 옮겨 놓았다. 90마력이라는 숫자가 무색해지는 듀얼 클러치와 조합은 도심을 물론 고속 구간에서도 빠른 가감속의 경쾌함을 바탕으로 고효율 연비의 매력을 놓치 않는다는 점이다.

내,외관의 심플하고 동글동글한 디자인은 여성 오너들의 선택을 많이 받고 있지만 그 속에 숨어있는 펀 드라이빙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QM3는 남성 운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매력을 꺼내서 보여주는 계기를 만들어야 할 부분이다.

다만, 듀얼 클러치의 최대 단점이라고 할 수 있는 저속에서 감속시 발생되는 부자연스러운 변속 그리고 국산차 대비 높은 수리 비용은 아쉬움 점이라고 할 수 있다.


푸조 2008은 소형 SUV를 표방하고 있지만 실제 2008을 경험하면서 소형 SUV이기 보다는 소형 왜건에 더 가깝지 않나? 싶은 생각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다.

프렌치 특유의 감성과 화려함을 뽐내는 내,외관에 4개 차종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있고, 1열과 2열 모두 레그룸과 헤드룸에서 가장 넒은 공간을 자랑한다.

수입차라는 프리미엄을 더하고 있음에도 2650만원이라는 가격 경쟁력은 푸조 2008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장점 중에 하나이고, 르노와 마찬가지로 각종 랠리에서 우수한 성적을 바탕으로 쌓은 기술력이 라이딩 & 핸들링에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는 점 그리고 고효율 연비는 푸조 2008을 선택하는 이유일 것이다.

다만, MCP라 불리는 자동 변속기는 딜레이 되는 변속 타이밍과 MCP를 자유자재로 다루지 못할 경우 앞서가는 차에 계속해서 고개 숙여 인사를 해야 한다는 점과 패들 쉬프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함에도 푸조의 208이나 DS3 등 플랫폼을 공유하는 차량들에 비해 변속 타이밍이 느리다는 점에서 시간을 두고 고민을 해 봐야 후회하지 않을 부분이다.


- 티볼리 디젤이 출시했고, 트랙스 디젤 또한 출시를 코 앞에 두고 있는 상황에서 소형 SUV 시장은 지금보다 더 치열한 경쟁을 벌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는 티볼리가 승승장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동일한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연비 효율성을 바탕으로 각 차종의 매력을 보여줄 소형 SUV 4파전은 소비자의 행복한 고민 속에 그 매력을 어떻게 어필하느냐? 에 따라서 승패가 갈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소비자 또한 소형 SUV 선택에 있어 가격, 디자인, 연비 만큼 각 차종의 라이딩 & 핸들링 그리고 주행 감성을 충분히 고려하여 선택하시기 바라며~


트랙스, 티볼리, QM3, 푸조 2008의 개별 시승기 및 비교 시승기, 연비 비교 테스트 등의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 [비교시승] 푸조 2008 vs QM3 연비 대결의 승자는?
- [비교 시승] QM3 vs 푸조 2008 태생은 같지만 현실은 다른~
- [시승기] QM3 펀 드라이빙을 즐겨라!
- [비교시승] 트랙스 VS QM3에서의 선택은?
- [시승기] 쉐보레 트랙스, 가격만 제외하면 도심을 즐기기에 충분 이상!!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페르녹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SUV들 계기판 디자인이 색다르군요

    2015.07.20 19:09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04)N
Car & Motor Review (1637)N
Review & Gadget (1084)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