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 Gadget/IT Digital

아이폰4 - 잡스의 전략이 아쉬웠던 결전의 날...

by 쭌's 2010. 6. 8.

아이폰4G,iphone 4G

많은 아이폰 유저와 예비 아이폰 유저들이 고대하던 아이폰4(HD)가 금일 오전에 드디어 베일(?)을 벗고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포스팅에서도 잠시 언급했지만 아이폰4에 대한 스티브 잡스의 전략은 기대만큼.... 아니 50%의 성공도 이루지 못한 것 같습니다. 늘 그렇듯 검은색의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은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3G만큼 아이폰4G에 대한 기대를 했을까요?

아이폰4G,iphone 4G

아이폰4는 오는 24일부터 미국 등 5개국에서 우선 판매되고, 한국에서는 7월에 출시된다고 합니다. 이는 KT의 공식트위터를 통해서도 그 소식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아이폰4에 관한 궁금증으로 관계자분께도 자주 물어보곤했는데 예정보다 빠른 7월로 결정이 되었다고 합니다.

아이폰4의 특징은 페이스 리프트(F/L)의 개념이 아닌 하드웨어적으로 더욱 강한 아이폰으로 태어났다는 점입니다. 외부적으로는 기존보다(12.3mm)) 얇아졌고 두께(9.3mm)또한 아이폰의 대항마로 불리우는 삼성의 갤럭시S(9,9mm)보다 슬림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명 아이폰HD라는 이름으로 출시가 될 것이라는 루머가 떠 돌았을만큼 960*460의 해상도로 왠만한 넷북만큼의 성능을 보여줍니다. 또한 전면부의 영상통화용 카메라와 500만화소(플래시 내장)카메라가 적용되었습니다. 늘 아이폰 유저의 애간장을 태우면서 아이폰 보조배터리 시장을 활성화(?)하게 만든 배터리도 기존의 아이폰3G보다 약 40% 가장 늘어났다고 합니다.


+ 유출이라는 미명하에 진행된 잡스의 전략?!  

아이폰4G,iphone 4G

지난 포스팅에도 언급했지만 아이폰4에 대한 기대만큼 애플의 스티브 잡스 또한 그 기대에 대한 부담감 또한 엄청났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애플에서 출시하는 제품마다 이슈가 되고 판매 또한 엄청난 숫자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아이폰4에 대한 기대는 어쩌면 기존의 아이폰3G보다 적게 예상을 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입니다. 유독 아이폰4의 경우 다양한 디자인과 프로토타입이 외국의 블로그를 통해서 유출이 되어 왔습니다. 그 모습 또한 예상외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기즈모도를 통해 공개된 아이폰4는 금일 오전 출시 한 아이폰4와 같은 모델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이폰4는 각종 루머와 함께 그 모습이 유출되었던 것일까요?! 어쩌면 이 또한 스티브 잡스의 숨은 마케팅전략이 숨어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이폰4에 대한 기대와 그로 인해 아이폰4가 가져다 줄 애플의 이미지와 충성고객에 대한 만족감을 모두 무시할 수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4G,iphone 4G

그로인해 전략적으로 제품의 프로토타입을 공개가 아닌 유출이라는 미명하에 아이폰4에 대한 유저와 소비자의 기대와 기다림을 적응하게 만든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아이폰4가 기즈모에 유출되어 공개되었을 때 스펙을 떠나 디자인이라는 부분에서 많은 유저에게 애플의 아이폰이 아니라고 믿고 싶은 정도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만약 스티브 잡스가 이러한 유저들의 소리를 듣고도 각진 프로토타입과 같은 아이폰4를 발표했다는 것은 정식 발표를 앞두고 아이폰4에 대한 기대와 기다림을 원성이 아닌 성원으로 돌리기 위함이 깔려있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물론 스펙상으로 iOS4.0과 업그레이드 된 하드웨어, 더욱 빨라진 CPU 등은 아이폰4를 갖고 싶게 만드는 아주 휼륭한 스펙을 지닌 엘리트입니다. 이러한 스펙을 가진 아이폰4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많은 사랑을 받을 제품임에는 틀림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이폰4를 발표하기 전까지의 애플과 스티브 잡스의 행보는 단계가 낮은 전략과 허점이 많았던 것은 브랜드이 이미지에 그다지 좋은 모습을 보이지는 않은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클릭 한번으로 되는 ‘공짜 RSS’로 구독하시고 ‘View On’을 꾸~욱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


 

반응형

댓글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