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 Gadget/Smartphone

탐내지 않을 수 없는 '블랙베리 볼드 9700' 직접 만져보니....by Discovery975 블루투스

by 쭌's 2010. 5. 12.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모니터 속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블랙베리 볼드 9700을 직접 만져보고 느껴볼 수 있는 기회가 있어 작정하고 이리저리 둘러보았습니다. 심플함과 간지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블랙베리... 역시 소문대로 모니터 속의 블랙베리와 실제의 느낌은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정렬된 키패드가 자칫 조잡해 보일 것 같은 선입견은 실제로 보는 순간 언제 그랬냐는 듯이 날아가 버리고~ 블랙베리의 심플함이 아이폰의 지름신도 순식간에 안드로메다로 날려 버리는 순간이었습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블랙베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쿼티자판입니다. 역시나 블랙베리 9700을 보자마자 쿼티자판으로 시선이 먼저가게 됩니다. 35Key의 쿼티자판은 트랙패드(TrackPad)와 어우러져 실제로 타이핑의 느낌과 키감, 오타부분에 대한 느낌은 어떨지 사뭇 궁금해하고 있었는데~ 자그마한 쿼티자판은 양손을 사용하기 좋도록 디자인 되어 있어 타이핑의 효율성을 최대로 끌어 올리려는 블랙베리의 세심함이 돋보인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키패드의 촉감은 쫀득쫀득(?) 하다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지만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느낌이 신선하기도 하고, 타이핑을 하는 느낌이 노트북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은 느낌을 전달해 주었습니다. 아...이래서 블랙베리..블랙베리 하는구나...라는 생각도 들게 되는 부분입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최근의 모델들에 비해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작은 2.44인치 그것도 가로로 넓은 LCD는 키패드를 사용하여 전화를 걸거나 검색, 문자를 보낼시에 LCD에 표시되는 문자열은 생각보다 시인성이 좋고 사이즈 또한 적당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가로보기 모드의 풀 터치폰들보다 훨씬 오타가 적고 타이핑이 매우 편리하다는 점입니다. 거기에 양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쿼피자판이 디자인 되어 원하는 숫자나 문자를 빠르게~ 오타없이 타이핑 할 수 있다는 점은 재미와 놀이로써의 모델이 아닌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모델이라는 느낌이 팍팍 느껴집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블랙베리를 처음 손에 들고는 홀드가 되어 있는 상태를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이래저래 찾았었는데~ 블랙베리의 상단에는 숨어있는 두개의 버튼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마치 터치와 같은 느낌의 버튼은 터치가 아닌 버튼식으로 오른쪽은 '음소거 Key'로 무음모드로의 변경과 미디어파일 재생시 멈춤과 재생 기능을 하고, 왼쪽의 버튼이 '홀드 Key'로 키패드의 잠금과 해재를 담당하는 버튼입니다. 물론 본체의 왼쪽에 보면 슬라이드 방식의 홀드버튼이 별도로 적용되어 있어 사이드의 기능 버튼을 활용하여도 됩니다. 버튼같이 생기지 않은 버튼 덕에 한참을 헤매였던 '땀 삐질'을 느겼던 순간이었습니다....(이그..촌놈..ㅜㅜ)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여타의 모델에서 2.44인치의 터치도 되지 않는 LCD는 말도 않되는 스펙이 될 수 있겠지만 블랙베리9700에서는 트랙패드(TrackPad)와 더불어 심플한 아이콘의 배치로 기능의 활용에 있어서 불편함을 느낄 수 없고 오히려 군더더기없는 심플함이 매력으로 다가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4인치 가까이 되는 대형의 터치 LCD에 화려하고 컬러풀한 아이콘에 적응한 눈이 블랙베리의 심플함 간결함에 오히려 현혹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트랙패드(TrackPad)의 반응은 매우 빠르고 정교해서 메뉴을 상하좌우로 이동하는데~ 매우 편리하여 버릇처럼 키패드를 통한 상하좌우 버튼을 찾게되는 경우도 생기는 부분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WiFi가 연결되면 연결된 WiFi의 네임을 LCD에 표시해주어 어떤 무선랜에 접속되어 있는지 보여주는 부분은 사용자의 편리성을 제공해주는 작은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블랙베리의 트랙패드(TrackPad)는 사용하고 있는 맥스폰(MAXX)의 핑거마우스와는 다른 느낌을 전달해 주었습니다. 기능부분은 같지만 동작이나 반응의 느낌은 확실히 다른 무언가가 있다는 것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전체적으로 사이즈가 작은 블랙베리이지만 쿼티자판이나 트랙패드(TrackPad)를 사용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오히려 그립감과 사용감은 편리하고 빠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메뉴의 기능을 설정 및 활용하는 부분에서의 LCD의 품질 및 UI는 작은 LCD로 인해서 사용하는데 조금은 갑갑한(?) 느낌이 들기도 하는 부분입니다. 메뉴의 그래픽이나 텍스트의 시인성은 꽤 만족스럽다고 할 수 있지만 역시나 작은 LCD에 작은 폰트는 빠르게 기능을 찾고 설정하는데 불편함을 초대할 수 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본체의 뒷면에는 3.2M의 카메라와 LED 플래시가 내장되어 있고, 배터리 커버에는 'Bold'의 로고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블랙베리를 상징하는 문양이 새겨져 있는 배터리 커버는 가죽의 질감과 잘 어울리며, 고급스러움까지 전달해 주고 있습니다. 상단에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크롬라인은 디자인적인 부분에서도 쿼티자판으로 인한 복잡함을 심플하게 마무리해주는 것 같습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본체의 하단에는 버튼도 아닌 단자 비슷한 것이 양쪽으로 배치되어 있는데~ 이는 가죽케이스에 넣으면 자동으로 잠금상태로 돌려주는 센서의 역활과 충전단자의 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블랙베리의 구조는 기존의 전 버젼을 사용해 보지 않은 상태에서는 생소한 부분이 많아서 이래저래 헤매이는 경우를 겪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보편적인(?) 모델들과 다르게 블랙베리만의 스타일과 특징을 추구하는 점에서 메이커의 고집과 장인정신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BlackBerry Bold 9700,블랙베리 볼드 9700

자주는 아니지만 이동시나 운전시에 사용하는 플랜트로닉스의 디스커버리975(Discovery975)와 나란히 있으니 마치 잘 어울리는 패션니스타가 함께 하는 것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디스커버리975에게 제 짝을 찾아주기 위해서라도 블랙베리9700을 입양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입니다. 플랜트로닉스의 블루투스 헤드셋 또한 그만의 스타일과 디자인을 추구하는 브랜드로 인기 드라마 '아이리스'에서도 그 몫을 톡톡히한 제품입니다. 왠지 아이폰이나 풀 터치폰 보다는 블랙베리와 더욱 잘 어울립니다. 블루투스 헤드셋 덕에 블랙베리의 지름신이 더욱 어깨를 짖누릅니다... ㅡㅡ;; 

+ 크고 화려하고 다양한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디바이스가 아이폰이라고 하면 블랙베리9700의 최적의 성능과 효율성을 위해 과감히 군더더기를 제거한 모델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다가옵니다. 특히나 수시로 메일을 확인하고 회신, 전달을 자주 해야하는 비즈니스맨이라면 더욱이 블랙베리 볼드 9700에 대한 욕심이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작은 사이즈에 35Key의 쿼티자판, WiFi, 가벼움과 심플함까지 갖추고 휴대용 디바이스의 기본이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기능을 탑재한 '블랙베리 볼드 9700'.... 잠시였지만 당장이라도 달려가 손에 넣고 싶게 만드는 마력을 가진 모델입니다.




클릭 한번으로 되는 ‘공짜 RSS’로 구독하시고 ‘View On’을 꾸~욱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

반응형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