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성비 좋은 블루투스 헤드폰,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자브라 (Jabra)'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심플하면서 한발 앞서가는 블루투스 헤드셋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사실입니다. 국내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은 그 제품이 가지고 있는 특징이나 이미지 때문에 대중적인 제품 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적이 못한 안타까운 현실을 헤쳐나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음성 통화만을 위한 블루투스 헤드셋이 아닌 멀티미디어에 포커싱을 맞추면서 블루투스 헤드셋 전문 기업인 플랜트로닉스와 자브라가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습니다.

물론 가전, 전자 기업에서도 블루투스 헤드셋을 판매하고 있지만 전문 기업이 가지고 있는 기술력과 특징, 아이덴티티를 따라가기에는 다소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블루투스 헤드셋 전문 기업인 자브라(Jabra)는 음성 통화 목적을 위한 헤드셋 뿐만 아니라 멀티미디어에 초점을 맞춘 헤드폰, 스피커 등을 제품의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는데...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그 중에서 사운드의 퀄리티와 와이어레스이 편의성, 자브라 특유의 디자 감각을 살린 블루투스 헤드폰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를 사용해 볼 기회가 생겼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의 가격은 오픈마켓에서 34만원 대의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다!!! 하면 와이어리스가 아닌 유선 제품 자르바 레보는 19만원 대에서 구입할 수 있는데... 레보 와이어리스의 가격이 괜히 34만원 대가 아니다는 것은 사운드 퀄리티와 사용성 등을 고려하면 충분히? 납득이 가는 제품입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가격 대가 가격 대인 만큼 패키지에서도 고급스러움과 디자인에 공을 들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첫 인상에서 부터 하이엔드 제품이다라는 것 티를 팍팍!! 내면서 헤드폰을 고정하는 만듬새나 케이스 하나도 왠지~ 버리기 싫은 느낌이 절로 듭니다.

음질에 앞서 자브라 레보 블루투스 헤드셋의 기능적 특징을 살펴보면~ 유,무선으로 사용이 가능한 블루투스 헤드셋이라는 점과 볼륨, 트랙 기능 버튼이 터치라는 점입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NFC를 통해서 스마트폰과의 페어링을 빠르고 손쉽게 할 수 있어 블루투스 헤드셋을 어렵게 느끼지 않아도 됩니다. NFC의 활용도가 높아지는 만큼, 블루투스 헤드셋에도 NFC 지원은 점점 확대되고 있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블루투스 방식을 선호하지 않는다면, 오렌지 색상의 컬러풀 한 유선 케이블을 통해서 음질의 손실을 최소화 하여 음악, 영화 등을 즐길 수 있으며, 유선 케이블의 마이크와 컨트롤 버튼을 통해서 멀티미디어 뿐만 아니라 음성 통화도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우측 스피커 외부의 터치 버튼은 볼륨과 트랙 조절을 위해 약간의 적응 시간이 지나면 아이폰5S나 갤럭시 노트3를 꺼내지 않고도 자브라 레보에서만 기능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합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좌측 스피커의 외부의 물리 버튼은 자브라에서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활성화 하는 기능으로 기본 플레이 외에 자브라에서 제공하는 플레이어를 통해서 EQ 등을 별로도 설정해 음악을 재생할 수 있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스피커 외부에 위치한 전원 및 입출력 포트는 조금 세련되게 다듬어도 좋을 것 같은데... 부드러운 감촉의 재질과 무광 표면 처리가 사용 감을 보여주어 가격을 고려 한다면, 하이그로시 코팅 등으로 바뀌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자브라 레보 블루투스 헤드셋의 음질은 베이스와 트레블의 전 영역의 음질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저음, 고음 등에 특화되었다기 보다는 전 영역의 음색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이는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나 특별히 선호하는 사운드가 있지 않는 한 레보의 표현력은 대중적이면서도, 각각의 악기가 내는 음역대를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음악 장르의 전 영역의 특성을 잘 표현하는데 있어 자브라 레보는 대중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너무 강하지 않은 음색이면서도 각각의 악기가 표현하는 특성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30만원 대라는 가격에 대한 만족도라는 부분에서는 그만큼 가치를 충분히 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스마트폰 및 플레이어에서 제공하는 EQ(음장효과)를 적절히 사용하면 원하는 영역대의 음색을 즐길 수 있으나, 강한 베이스의 쿵쿵거림과 움림 등과 같은 강력한 사운드는 자브라 레보에서는 조금 과한 욕심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덕분에 자브라 레보의 사운드를 한 마디로 표현해야 한다면 멋칫 거릴 수 밖에 없는 특성입니다. 즉, 다양한 음악의 장르를 표현하기에 만족스러운 사운드를 제공하지만, 강렬한 비트나 중저음의 박력있는 쿵쿵거림 등에 음색에 치우치지 않는 올 라운드의 플레이어로서의 특성을 잘 표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선의 경우 자브라 레보의 내장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평소에 블루투스 방식으로 음악을 듣다가도 배터리 잔량에 구애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유선을 사용할 경우 볼륨이나 트랙 등의 터치 기능을 사용할 수 없는 점은 아쉬운 점입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블루투스 사용에 있어서 유선 방식에 비해 음원 손실을 최소화하고 있는 점에서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입니다. 유선 케이블이 제공하는 풍부한 사운드와 깊이가 블루투스 방식의 경우 약간 약해졌다는 느낌이지만 블루투스 방식이 표현할 수 있는 한계 치를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음색의 손실와 표현력에 있어서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는 돌비 디지털 플러스(Dolby Digital Plus)를 적용하였는데... 돌비 사운드를 통해서 풍성하고 전 스펙트럼에 걸치 사운드를 즐기기 위해서는 자브라 전용 Sound App을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레보 와이어리스의 착용감은 만족스럽습니다. 피부와 밀착되는 스피커 부분은 적당히 풍성하면서 부담이 없으면서도 차음성은 매우 좋아 주변 소음을 잘 차단해 줍니다. 덕분에 음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합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프레임 쿠션 부분은 쿠션을 사용한 것이 아닌 에어 타입의 튜브를 활용해 쿠션감이 떨어지거나, 오랜 사용으로 인한 복원에 대한 문제점을 없앴습니다. 시각적으로 보이는 고급스러움에 있어서는 여타의 쿠션 방식이 좋아보이는 것이 사실이나, 착용에 있어서는 에어 튜브 타입이 확실히 편안함 착용감을 제공합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여기에 사이즈를 줄일 수 있도록 골절을 적용하여 휴대하기도 편리하고, 보관하기도 편리한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헤드폰의 경우 보통은 목에 걸고 다니는 것이 일상적이지만 그렇치 않은 경우 골절을 통해서 작은 사이즈로 휴대할 수 있습니다.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 (Jabra REVO Wireless)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는 자브라 브랜드의 플래그십 헤드폰(헤드셋)입니다. 올 라운드 플레이어에 초점을 맞춘 음색과 표현력, 와이어리스의 편리함을 가지고 있고, 터치 버튼을 적용하여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도 볼륨, 트랙 등을 레보에서 쉽고 편리하게 작동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무선과 유선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최대 12시간의 사용 시간을 자랑하며, 스마트폰과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USB 충전 단자, 240시간의 대기 시간 등.... 오래 사용하면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즐기는 유저라면!!! 자브라 레보 와이어리스에 관심을 가져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갖고 싶네요..ㅎㅎ

    2013.11.12 08:31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5)N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