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삼천리 2014 팬텀 전기 자전거 직접 확인 해 보니~~

국내에서 자전거 라이딩에 대한 관심은 열풍을 넘어 대중화 된지도 꽤나? 시간이 흘렀다. 자전거 인구가 늘어난 만큼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자전거 브랜드 또한 다양해지고~ 가격 또한 천차만별의 가격 차이를 보이고 있다.

자전거로 출,퇴근은 물론 레져용은 물론 각 시도자치단체에서 제공하는 자전거 공유 서비스까지~ 이용 할 수 있으니 더 이상 자전거를 이용하는 것이 새삼스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치감치 시장에 선 보이고도 했던 전기자전거는 지금의 자전거 대중화의 수혜를 얻지 못하고 있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전기 자전거의 성능과 품질 등에서 초기 버전들은 부족한 면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었고,  지금의 전기자전거 제조사와 브랜드의 노력의 결과로 눈부신 기술과 품질 발전을 거두면서 상품성이나 품질 등에 있어 과거 전기자전거의 부족하고 어설펐던 선입견은 버려도 좋을 것 같다.

국내 자전거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삼천리 자전거 또한 2001년 부터 전기 자전거를 출시, 국내 자전거 브랜드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는데... 그런 삼천리 자전거가 2014 팬텀 시리즈를 새롭게 선 보이며 100만원 대 전기 자전거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팬텀 시리즈에 대한 정보와 소개 뿐만 아니라 북촌 한옥마을의 코스를 직접 시승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하여 팬텀 시리즈의 특장점을 머리가 아닌 오감으로 직접 확인 해 볼 수 있었다.

전기 자전거 대중화를 위한 2014 팬텀 시리즈는 성능에서 뿐만 아니라 기능, 품질 등을 만족시키는 모델로 총 4종으로 26 XC / 26 CITY / 24 CITY / 20 MINI 로 구성되어 자신의 라이딩 스타일에 맞는 모델을 선택 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제공한다.


26 XC는 MTB 스타일의 모델로 도심은 물론 비교적 험난한 환경에도 라이딩을 유지할 수 있고, 26 CITY / 24 CITY는 전륜과 후륜에 수납이 가능한 적재 및 승차 공간에 적용되 다목적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20 MINI는 미니벨로 스타일로 앙증맞은 디자인에 스타일리쉬한 라이딩을 즐길 수 있는 모델이다.

4종의 모델은 소재와 배터리 용량, 기능, 품질 등 동일한 소재와 품질 그리고 휠 사이즈와 주요 용도 등의 차이를 가지고 있으며, 26 XC만 스포크 방식에 차별화를 두어 MTB 스타일을 추구한다.


그런 삼천리 팬텀 전기자전거는 몇가지 특징으로 요약 할 수 있다. 전기 자전거 하면 왠지? 어렵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전기 자전거의 구성이나 특징을 이해하면 매우 쉬운 것이 전기자전거이다.

전기 자전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중에 하나는 배터리이다.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에 따라서 얼마나 거리와 속도가 정해지기 때문이다.

팬텀 시리즈 4종 모두 동일한 배터리를 사용한다. 크기나 무게 또한 동일해서 모델 명에 상관없이 교환이 가능하며 추가 배터리 구입 비용은 30만원 대 초반으로 구입할 수 있다.


배터리 제조사는 삼성 SDI로 리튬이온 36V 8.7Ah 경량 배터리를 사용하며, 탈착식 배터리 방식으로 IPX3 등급의 방수 기능이 포함되어 있으며 무게는 약 2kg이다.

탈착식 배터리에는 충전 포트와 전원 버튼 그리고 측면에 배터리 잔량을 확인 할 수 있는 게이지가 구성되어 있으며, 기본으로 제공하는 LCD를 통해서도 실시간 배터리 잔량을 확인 할 수 있다.


전작 대비 20% 향상된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주행 거리 및 출력이 높아졌으며 투박한 배터리의 모습을 찾아 볼 수 없도록 디자인 요소에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배터리에 이어 중요한 부분은 바로 구동을 책임지고 있는 전기 모터이다. 배터리의 용량이나 출력이 아무리 높다고 해도 전기 모터가 구동계에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면 무용지물이 된다.


팬텀 시리즈는 후륜 구동으로 IN-WHEEL 방식을 사용 해 수동 기어 변속기와 별도로 구성되어 있다. 전기 모터는 외부로 노출도어 있지 않으며 수동식 기어 변속기와 별개로 변속 기어가 내장되어 있어 최고속도 24km/h에 도달 할 수 있다.

모터의 전압은 36V,  출력은 250W로 법으로 규정된 30km/h 미만으로 최적화 되어 있으며 소음이나 진동, 스로틀에 대한 반응 등에서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성능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배터리와 모터가 연결되는 모터케이블 방식을 기존 프레임 내부에 위치했던 방식을 변경하여 간편하게 분리 및 체결 할 수 있으며, 방수형 모터케이블 커넥터를 적용하여~ 정비 시간의 단축 뿐만 아니라 정비 공임이라는 부분에서의 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사람으로 치면 척추에 해당되는 프레임은 우수한 강도를 자랑하는 경량 알루미늄 소재를 사용했으며 특수한 압출 단면 구조로 전기자전거의 성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 되었으며 블랙과 화이트 컬러 2종 중 선택 할 수 있다.

사용자의 편의성과 전기자전거의 상태를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를 추가했다. LCD  디스플레이는 구동과 별도로 On/Off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고~

디스플레이에는 설정에 따라서 1~6단계로 출력을 제어 할 수 있고 현재 속도, 주행 거리, 배터리 잔량, 상태 표시 등을 눈으로 확인 할 수 있어 편리함을 제공하며, 안전을 위한 전자 혼과 전방 시야 확보를 위한 대형 LED  라이트를 추가하여 편리성을 높였다.

전기자전거에서 간헐적으로 발생되는 스로틀 오동작을 방지하기 위해서 베터리 전원 버튼 뿐만 아니라 스로틀 전원 버튼을 별도로 추가하여 무심코 스로틀을 당겨 전기 모터가 구동...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했다.

여기에 정지 상태에서 스로틀을 작동하여도 전기 모터가 구동되지 않고 후륜 휠이 움직이는 상태에서만 스로틀 동작에 따라서 전기 모터가 구동되는 방식 등 안전을 위한 세심함까지 갖추고 있다.

스로틀 및 주행 모드(파워 어시스트 / 스로틀 주행 등), 배터리와 전기 모터의 파워 등 실제 주행을 통해서 확인 해 본 삼천리 팬텀 전기자전거 시승에 대한 내용은 별도로 다루어 보도록 하겠으며~

2014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능과 성능, 감성품질 뿐만 아니라 안전까지 업그레이드 시킨 팬텀 시리즈를 통해서 100만원 대 전기자전거 대중화 시장을 이끌어 주기를 바란다. 삼천리 팬텀 시리즈의 가격은 120~130만원으로 전국 400여개의 삼천리 전문점에서 구입 및 A/S을 받을 수 할 수 있다.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666)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2)N
Car & Motor Review (1075)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