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니가타 원정 스키의 베이스 에치고 유자와역 폰 슈칸과 사케 전문 판매점

유자와지역의 스키장 이용에 있어 매우 유용한 전진 기지이자 시작과 끝이 공존하는 에치고 유자와역은 스키장과 리조트를 이용하는 인파만큼 지역의 특산물과 폰 슈칸, 사케 전문 판매점, 설국 등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 해 스키 & 보드에 있어 일본의 정취를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전진 기지이자~ 시작과 끝이라고 하는 이유는 나에바 스키장, 갈라 유자와 스키장, 카쿠라 스키장 등과 나스파 뉴 오타니, 나에바 프린스 호텔 등의 셔틀버스가 출발하고 도착하는 기점이고~


도쿄로 향하는 JR 조에쓰 신칸센 등의 고속열차 및 환승 구간으로 니가타 지역의 여행에 있어 교통의 중심이지이기 때문이다.

그런 니가타현 교통의 주요 요지인 만큼 많은 유동 인구가 에치고 유자와역을 이용하는 만큼 단순히 기차역의 기능만이 아닌 지역 특산물을 소개하고, 맛보고, 판매하는 마켓의 역활도 하고 있다.


마켓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역사 내 큰 공간에 모여있는 판매점들은 각양각색의 튼산물을 판매한다.


에치고 유자와역 마켓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가장 큰 매력은 역시나~ 지역의 특산물을 눈이 아닌 입과 오감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식 코너가 판매점 별도 준비되어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판매점에서 맛 볼 수 있는 특산물의 시식을 즐기다 보면 마켓 안쪽에 위치한 코코로(CoCoLo) 쇼핑 센터를 만나게 된다.


이 곳에서 가장 유명하고 빼 놓을 수 없는 폰슈칸이 자리하고 있는 코코로는 유자와 지역의 쌀로 만든 사케를 직접 시음하고 구입할 수 있는 공간이다.


유자와 지역의 쌀은 일본에서도 가장 좋은 쌀로 유명하고 이 쌀로 빛은 다양한 사케를 종류별로 직접 시음하면서 유자와 지역의 사케를 경험할 수 있고 시음할 수 있다.


사케자판기 폰슈칸에 들어서면 입구에 500엔을 내면 코인 5개와 사케 전용 시음잔(오쵸코)를 제공하는데~ 코인 1개당 사케 1잔을 시음할 수 있는 단위로 수 많은 사케 중 원하는 종류를 선택하고 향과 맛으로 사케를 경험할 수 있는 즐거움을 제공한다.


사케의 종류가 워낙 많다보니~ 폰슈칸 입구에는 인기가 많은 사케를 순위별로 표시해 사케 시음의 이용에 있어 편의성을 제공하며~ 사케의 종류에 따라서 맛과 향이 다르다는 것을 직접 맛을 보면서 경험할 수 있다.


사케자판기 '폰슈칸'이라고 불리우는 이유는 100여가지가 넘은 사케의 종류 중에서 원하는 사케를 선택, 입구에 잔을 넣고 500엔과 교환한 메달을 넣으면 시음할 수있는 사케가 자판기처럼 나오도록 하여~ 자판기 천국 일본의 모습을 여기서도 느낄 수 있다.


또한 시음코너에서는 사케와 잘 어울리는 소금도 마련되어 있어 일본술을 조금 더 특별하게 맛 볼 수 있으며~ 아치 싶으면 사케에 살짝?! 취할수도 있으니~ 한잔~ 두잔~ 폰슈칸을 이용하다보면 그 맛과 풍미에 빠져 욕심을 내게 되니 참조하시기 바란다.


사케자판기 폰슈칸 만큼이나 다양한 니가타 지역의 사케를 판매하는 상점들과 사케 전문점에는 탁주, 청주, 맥주 등 니가타 쌀로 만든 술 종류를 에치고 유자와역사에 마련된 마켓을 통해서 모두 만나 볼 수 있는 특별함과 오감의 즐거움을 모두 누릴 수 있다.


역사를 나오면 영화 설국으로 유명한 지역답게 설국관을 가까이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천천히 유자와 지역의 모습을 구경도 하면서 도착한 설국관에서는 기와바타 야스나리의 사진, 그가 사용하던 만년필들, 그가 입었던 옷들... 등을 비롯해 영화 설국에 대한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니 에치고 유자와역을 경유한다면 동네 구경도 할 겸 설국관을 빼 놓치 말고 둘러보시기 바라며~

일본 원정 스키 & 보드 여행에서 즐긴 나에바 스키장, 카쿠라 스키장, 갈라 유자와 스키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2015/01/30 - 일본여행의 첫 관문 니가타가 아닌 하네다공항으로 알차게~
2015/01/31 - 한국에서 4시간 도쿄에서 77분 갈라 유자와 스키장 일본 원정 스키
2015/02/02 - 스노보드의 천국 나에바 & 카쿠라 스키장 일본 원정 스키 추천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