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형 투싼 3천만원도 모자라서 그 이상을?

2015 서울모터쇼를 통해서 현대차 부스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모델이라고 하면 신형 투싼일 것이다. 사전 계약과 함께 이미 5,000대 넘은 예약 판매 실적을 올리고 있는 만큼 신형 투싼은 싼타페 축소판으로 싼타페 버금가는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봐도 좋다.


신형 투싼은 탁월한? 디자인만큼이나 높은 가격으로 소비자의 긍정적인 반응만큼이나 반대로 신형 투싼에 대한 안티 팬을 동시에 만들고 있다. 현대차의 장기 중에 하나인 옵션 선택을 통해서 자꾸만 높아져가는 트림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싼타페 가격을 훌쩍 뛰어넘는 3천만원 중반까지 치솟은 가격표에 좌절을 하게 되기도 한다.

그럼에도 실제 소비자가 구입하는 신형 투싼 2WD의 볼륨 트림을 2천만원 중반에서 시작 해 최소한의 옵션만을 선택하더라도 2천만원 후반의 가격으로 구입을 하게 되며~


현대차의 정품 튜닝 제품인 튜익스를 선택하고 선루프 등 조금 욕심을 부리면 이내 3천만원 초중반까지의 견적을 뽑게 되고, 이러면 아예 옵션에서 조금 양보를 하고 싼타페를 구입하는 것이 낳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당연히 하게 된다.

신형 투싼의 마켓쉐어 또한 젊은층으로 SUV의 매력과 디젤의 파워, 고효율의 연비 그리고 스타일리쉬한 도심형 SUV 디자인 등 3천만원 대의 신형 투산의 가격은 쉽사리 구매를 시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구매를 한다고 해도 수입에서 이미 발생되었던 카푸어를 양산할 수도 있는 우려를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물론, 신차를 구매할 여유가 없는 상태에서 차량을 구입하는 행태가 먼저 자제되어야 하는 것이 맞지만... 젊은층을 타겟으로 출시한 모델이면서 수입 컴팩트 SUV와의 경쟁에서도 경잴력을 떨어뜨리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서울모터쇼 현대차 부스에는 신형 투싼의 튜익스 패키지 모델을 포함 에프터마켓의 인지도 높은 튜닝 브랜드의 제품을 장착해 신형 투싼의 스타일을 선 보이면서 젊은층에게 신형 투싼에 대한 허영심만을 부추기고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안타까운 모습도 보이고 있다.

에프터마켓의 전문 튜닝 용품으로 완성된 신형 투싼은 튜익스 용품을 기본으로 장착하고 JUN.B.L 머플러,네오텍,엠엔에스 등 신형 투싼을 통해서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것은 튜닝산업에 있어 환영하는 부분이고, 에프터마켓을 통해서 자신만의 개성과 스타일을 살리고 있지만~


가뜩이나 기대가 높았던 신형 투싼의 예비 소비자에게 튜익스는 물론 전문 튜닝 브랜드를 더 하면서 높은 가격은 물론, 튜익스 그리고 전문 튜닝용품을 통해서 눈만 높아지게 만드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드는게 이상하지만은 않은 것이라는 생각이다.


튜닝과 그 댓가를 지불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몫이다. 다만, 수입 컴팩트 SUV와의 경쟁이 화려한 옵션이나 익스테리어 튜닝 포인트를 통해서 눈요기를 위한 것이 아닌 라이딩 & 핸들링 그리고 차량의 기본기에 충실해야 하는 책임과 숙제를 안고 이를 노력하는 현대차의 모습이 그리워지는 것은 필자만의 생각으로 끝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여기에 폭스바겐 티구안을 경쟁모델로 지목하면서 폭스바겐은 아무런 홍보나 마케팅을 하지 않고도 현대차 신형 투싼의 높은 가격으로 사상유레없는 높은 판매고와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는 점 또한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화려한 옵션으로 눈을 사로잡는 모습이 아닌 라이딩 & 핸들링에 대한 소비자의 눈높이와 Needs를 만족시키기 위한 기술력 변화를 통해서 지금 당장의 판매 실적이 아닌 장기적으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와 신뢰성을 높이는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한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