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4 쏘나타 더 브릴리언츠 시승기 - 과분했던 옵션 빼고 심플해진 쏘나타 터보 시승기

2014년 풀 체인지를 앞두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대표 모델 '쏘나타 더 브릴리언츠'를 시승했습니다. 풀 체인지를 앞둔 마지막 세대의 쏘나타로 감성 품질과 가격으로 중형 세단의 스테디셀러 임을 인기와 판매량으로 보여주고 있는 차량입니다.

내년에 새로운 쏘나타가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쏘나타는 이렇게 타는 겁니다!!~' 라는 감성 광고을 선보이고 있는 2014 쏘나타 더 브릴리언츠 터보 시승기를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시승한 쏘나타 터보는 2670만원의 스마트 A/T로 파노라만 선루프 옵션이 들어가 있는 모델입니다. 2천만원 중반에서 선택이 가능한 쏘나타 터보는 풀 체인지를 앞두고 대중적인 트림을 통해서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히는 것과 동시에 터보가 가지고 있는 가격에 대한 이미지와 문턱을 낮추는 역활을 하고 있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 2012년 쏘나타 터보 첫 출시 모델의 차량 제원과 가격


2000cc 중형 세단에 터보를 첫번째로 도입한 쏘나타 터보가 출시한지도 시간이 꽤~ 흘렀지만 쏘나타 터보 시승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풀 체인지를 앞두고 처음으로 시승한 쏘나타 터보는 끝과 시작이라는 점에서 만감이 교차하기도 하는데, 공공도로에서 심심치 않게 보였던 터보 모델이 내년에 나올 쏘나타에서는 더 많이 볼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외형상으로 보이는 쏘나타 터보는 노멀 모델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실제로 공도에서 터보 모델이 지나가더라도 노말 모델인지? 터보 모델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외관에서 쏘나타 터보 임을 알 수 있는 부분은 후면의 'Turbo' 레터링과 스포티함을 살포시 보여주고 있는 트윈 머플러 뿐이기 때문입니다. K5 터보의 경우 전용 스포일러를 더해서 조금이나마 차이점을 가지고 있었지만, 쏘나타 터보는 레터링, 트윈 머플러, 휠이 아니면... '나! 터보야!!'하고 말해주어야 합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실내로 들어서면 초기 모델에서 안전과 편의사양이 추가되면서 센터 페시아의 공조기와 버튼 구성의 변화, 센터 컬럼의 사소한 변화가 있었습니다. 센터페시아의 공조기 및 내비를 포함한 인포테인먼트의 변화는 시인성과 가독성, 조작성에서 만족스러운 포지셔닝을 제공합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터보 모델임을 표시해 주는 스티어링 뒷편의 패들 쉬프트만이 터보 모델임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타이틀에서도 언급했듯이 화려한 옵션을 제외한 거품 뺀 터보 트림은 풋 브레이크, 열선 시트(통풍 않됨), 운전석 전동시트 등 운전자를 중심으로 한 안전과 편의 사양으로 인해서 2012년 처음 선 보인 터보 모델에 비해 (물가 상승으로 인한 차량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약 200만원 저렴하게 개선된, 나아진 쏘나타 터보를 구입할 수 있게 된 것 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2014년에 풀 체인지 되는 쏘나타 터보는 가장 많이 팔리는 중형 세단만이 아닌!! 터보가 가지고 있는 특별함? 또는 색다른 면을 부각시켜 주기를 간절히? 바래보며 그랜져HG 디젤의 힘을 얻어 쏘나타 디젤 모델도 다시 부활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2L 터보 엔진은 최고 출력 271마력, 최대 토크 37.2kg.m로 수치상으로 보여주는 성능은 2000cc 중형 세단을 이끌기에 충분한 스펙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1,520kg의 공차 중량을 가진 쏘나타를 경쾌하게 이끌고 가속 성능에서도 부족함 없는 파워를 보여주어 노멀 쏘나타에서 느끼는 가속 성능에 대한 부분은 채워주고 있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6단 자동변속기와 패들 쉬프트는 꽤나~ 만족스럽습니다. 듀얼 클러치가 아닌 이상! 변속 타이밍와 반응은 부족함이 없습니다. 다만, 고RPM에서 쉬프트 다운을 강제적으로 막고 있는 셋팅으로 인해서 아쉬운 점도 있지만, 2000cc 세단임을 감안할 때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반응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L 터보의 가속 성능에서는 생각 외로 경쾌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만족스러운 NVH(실내 정숙성)를 통해서 엔진음이 유입을 최대한 줄이면서 2000rpm 부터 걸리는 터보로 저속에서는 부드러운 노말 쏘나타와 다르지 않치만 이는 2000rpm을 넘어서면서 터보의 가속 성능이 제대로 힘을 발휘합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예를 들어 언덕길을 올라가는 보통의 경우 언덕 중간에서 변속기는 퀵 다운이 되면서 RPM을 높이고 가속하게 되지만, 쏘나타 터보의 경우 엑셀을 유지한 채 언덕 중간에서 변속 대신 터보가 힘을 보태면서 퀵 다운 없이 경쾌한 가속을 보여주어 운전자가 느끼는 스트레스를 가뿐하게 날려줍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터보 모델이라고 해서 고rpm을 사용해 달리는 것 이라기 보다는 일상의 운전에서 가속에 대한 스트레스를 운전자의 엑셀링에 맞기는 것이 아닌, 터보의 파워를 통해서 엑셀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파워가 필요한 경우 알아서~ 퀵 다운 없이 출력과 토크를 이끌어 내는 여유있는 파워를 누릴 수 있다는 점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패들 쉬프트의 경우 초기 패들이 부러지는 이슈가 발생되기도 했지만, 조작을 위한 면적이 꽤나~ 넓어서 사용하기 편리합니다. 다만, 패들 쉬프트의 결단성 (버튼을 누른 것에 대한 사용자의 체감)은 가벼워 조금 무겁거나 맺고 끊음을 좀 더 확실하게 하면 패들 쉬프트를 사용하는 재미를 좀 더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쏘나타의 MDPS(핸들링)은 아직도 아쉬움이 남습니다. 플렉스 스티어(컴포트, 노말, 스포츠)를 통해서 무게감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은 장점이지만, 갑작스러운 조작이나 급격한 스티어링 조작에서는 인위적으로 스티어링을 보조하고 있음이 느껴지고 있어 플렉스 스티어의 완성은 다음 세대의 쏘나타에서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 해 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차체를 지지하고 받쳐주는 하체는 약간의 변화를 거친 것 같습니다. 평소에는 부드러운 전형적인 세단이지만 급격한 코너에서는 무너질 듯~ 무너지지 않은 강성을 보여주어 운전자에게 긴장감과 스릴을 전달합니다. 운전자 또는 탑승자에게 전해지는 롤은 아직도 상체에 남아있는 부분은 여전하지만, 롤의 중심이 계속해서 낮아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부드러운 셋팅의 하체이지만 필요에 따라 그 탄탄한 강성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서스펜션의 감쇄력과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내일도 얼마남지 않았다는 예상이 되는 부분입니다.

르노삼성 SM5 TCE가 1.6L 터보 엔진을 탑재해 파워와 연비를 모두 잡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는데... SM5 TCE의 광고에서도 볼 수 있듯이 '터보라 기름 많이 먹겠지?' 라는 것이 터보 모델을 바라보는 시선인데...

쏘나타 터보의 연비 결과는 '아직은 가솔린 터보는 기름을 좀 먹네!!' 입니다. SM5 TCE로 마찬가지겠지만...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에서 터보 차량은 노말 모델에 비해 연비의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은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가 해결해야 할 공통 과제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연비 테스트를 위해 고속도로를 올라갔는데... 하필 장마로 폭우가... 덕분에 인내심이 필요한 고속구간에서의 연비 테스트는 자연스럽게 연비 모드로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서울TG에서 대전TG까지 휴게소 경유 없이 80~120km의 속도로 주행을 해 보았는데~ 약 15km/L의 준수한 연비 효율성을 보여주었습니다. 폭우로 인해서 브레이크와 급 가속을 자제한 평이한 주행에서의 연비는 2000cc 가솔린 중형 세단을 감안할 때~ 부족하지 않은 연비 효율성을 보여주었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터보 모델에게 불리할 수 밖에 없는 도심 구간에서의 연비는 6km/L 전후반을 보여주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출,퇴근 시간을 비롯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 구간에서 가속에 대한 스트레스와 민첩함은 부족하지 않았지만, 터보 모델이 그만큼의 파워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만큼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었습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정체가 잦은 도심 구간에서의 브레이크 담력 셋팅은 조정이 필요합니다. 초반 응답성을 높인 덕분에 브레이킹시 초반에 빠르게 담력이 작용하여 승차감을 해치는 경우가 발생되기 때문인데... 중고속에서의 브레이크 담력은 부족함이 없는 성능을 보여주었지만, 저속에서는 브레이킹 시점이 빨라서 승차감을 고려한다면 초반 부드러운 담력 셋팅이 쏘나타 터보에 잘 맞는 셋팅이 아닐까? 합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 2천만원 중반에서 선택할 수 있는 쏘나타 터보는 라이딩 & 핸들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모델이면서, 터보를 탑재한 세단에 대한 내일을 준비하는 모델입니다. 아직까지 부족한 것도, 나아지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는 쏘나타 터보이기 때문에 지금보다 내일을 기대하게 만드는 차량임에는 틀림없는 모습입니다.

2014 쏘나타 터보 시승기

특히 스마트 트림의 경우 2012년 초기 터보 모델에 비해 200만원 낮아진 금액으로 터보 차량을 구입할 수 있다는 매력 또한 가지고 있습니다. 풀 체인지를 앞두고 상품성과 성능, 퀄리티가 높아진 쏘나타 터보!! 다음 세대의 쏘나타 터보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는 '거품 뺀 알짜배기 쏘나타 터보'가 아닐까? 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디오스(adios)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타 특유의 라인이 이쁘군요 ^^

    2013.07.16 22:49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92)N
Car & Motor Review (1626)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