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드밴스 에어백은 무조건 좋다?? 에어백에 대한 기대부터 변해야... 에어백보다 안전벨트를 먼저 채우는 습관부터...

잊을 만하면 붉어지는 에어백...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에어백이 있으니 사고나 발생되어도 안전하다고 믿고 계시나요? 에어백은 차체에 충격을 받으면 터져야 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에어백이 있으니 사망이 부상으로.. 부상이 경미한 경상으로 되어야 한다고 신뢰하고 계시나요?

De-powed & advanced airbag

요즘은 에어백 없는 차량을 만나는 것이 더 어려울 정도로 에어백은 안전사양으로 기본 중에 기본으로 장착되어 소비자에게 판매되고 있습니다. 운전석과 조수석, 무릅, 커튼 에어백 등 에어백으로 무장한 차량들이 마치 어떠한 상황에서도 탑승객을 보호해 줄 것 처럼 느껴지게 만들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는 소비자가 차량을 구매할 때 에어백의 갯수에 따라서 안전한 차와 그렇치 않은 차로 인신하는 시각도 한 몫을 하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특히 사고를 경험한 운전자의 경우 더욱 그렇고 이와 반대로 에어백에 대한 무한 신뢰가 소비자의 인식에 깊게 밖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하지만 에어백은 어디까지나!! 발생될 수 있는 사고에 탑승객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역활을 하는 안정장치의 하나입니다. 즉, 에어백의 갯수가 아무리 많아도 사고의 충격과 파손 상태, 사고 상황에 따라서 에어백이 보장할 수 있는 환경은 무한대의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에어백이 터지고 않터지고, 어떤 종류의 에어백이 내 차에 달려 있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닌 에어백에 대한 안전에 대한 무한 신뢰와 기대를 한번쯤 고려해 보고 바라봐야 하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에어백에서 가장 이슈가 되는 것은 디파워드 방식과 어드밴스 방식에 따른 인식의 차이와 터지지 않은 에어백에 대한 불만과 불신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디파워드 에어백과 어드밴스 에어백에서 어드밴스가 에어백이 무조건 좋다고 할 수 있을까요? 아마도 대부분은 어드밴스 에어백이 훨씬!!!!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대부분일 것 같은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생각을 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어드밴스 에어백에 대한 선호도와 신뢰가 높은 이유는 두가지 입니다. 북미에 수출되는 차량에는 법규에 따라서 어드밴스 방식이 장착되어야 한다는 점과 충돌 속도에 따른 에어백의 전개가 저압과 고압으로 나뉜다는 점입니다. 이는 북미시장이라는 거대한 마켓의 기준이 어드밴스 방식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신뢰가 높다는 것이고...

De-powed & advanced airbag

저압과 고압으로 에어백이 전개되어 에어백의 전개로 인한 탑승자를 보호한다는 점인데... 사실 이게 북미에 적용되는 법규라는 점과 저압과 고압의 정확하고 안전한다고 확실시 되는 기준이 없다는 점입니다. 즉, 탑승자의 키와 체격, 무게, 안전벨트 착용 유무 등 변수로 발생될 수 있는 상황의 데이터를 만족하고 있지 않다는 점과 디파워드 에어백과 어드밴스 에어백이 안전에 차이가 발생된다는 데이터는 어디에도 없다는 점입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사고로 인한 유아의 사망률에서 어드밴스 에어백을 장착한 차량에서의 사망률이 줄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이 데이터가 실제 사망 사고율을 줄이는데 큰 역활을 했다는 기준과 데이터는 없는 상황이고, 대대적인 홍보를 통해서 어드밴스 에어백에 대한 기대치가 맹신에 가깝게 유도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해 봐야 하는 부분입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유아, 어린이의 경우 조수석이 아닌 2열 시트에 유아 시트를 착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것 임은 운전자라면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 상황 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어드밴스 에어백이 유아 사망률을 줄이는데 큰 역활을 하고 있는 것처럼 인식되는 점은 결코 안전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부분입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현대 제네시스의 경우 스마트 에어백이라는 이름으로 어드밴스 에어백을 탑재하고 있어 이에 따른 소비자의 불만도 나오고 있지만, 디파워드와 어드밴스의 제조 원가를 고려한다면, 어드밴스 에어백에 대한 차량을 구입하는 모든 소비자가 가격의 부담을 떠 않아야 한다는 점도 고려해 보아야 할 부분입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1회용인 에어백으로 인한 관리 비용 또한 무조건 소비자가 부담해야 되다는 점 또한 메이커의 입장에서는 소비자에게 강매에 가까운 부분이 될 수도 있는 부분이기 때문인데... 에어백이 전개되면 ACU를 비롯해 관련 부품(크래쉬 패드, 대쉬보드, 시트, 루프 마감 등 내장재)을 모두 교체해야 하는 부분으로 소비자가 떠 않아야 할 부담은 크기 때문입니다.

어드밴스 에어백에 맹신하는 소비자의 인식의 변화도 충분히 고려되고 변화되어야 하는 부분일 것 입니다. 여기에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에어백 전문 생산 기업도 어드밴스 에어백이 안전에 미치는 데이터와 법률이 적용된다면 언제든지 어드밴스 에어백을 탑재할 예정이라는 점에서 어드밴스 에어백이 무조건 좋으니!!! 모든 차량에 적용해라!!! 라는 점은 오히려 소비자의 부담과 위험을 증가 시킬 요소가 많다는 점을 알아야 합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여기에 디 파워드와 어드밴스 에어백 전개시 안전성에 대한 부분은 2014년 소나타를 기준으로 NCAP 테스트 결과 국내 시판 차량보다 북미 수출형 차량이 안전도에서 높은 점수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 또한 고려해야 할 부분입니다. 즉, 나라별 안전, 품질 측정 지수가 시장의 특성에 따라서 다른 기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디파워드가 어드밴스 대비 품질과 안전성이 낮다고 하는 것은 옳치 않다는 점입니다.

에어백에 대한 신뢰와 기대를 한 순간에 바꿀 수 없듯이... 메이커나 이를 구입하느 소비자는 에어백이 안전사양의 한 부분으로 인식하고 이상도 이하도 아닌 에어백 그 자체로 인식하고 사고에 대비하고 방어운전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중에 하나입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에어백에 대해 몇가지 알고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현대자동차의 이해와 소통'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체크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에어백의 생산 과정과 기술, 기준 등을 확인 해 볼 수 있는 에어백 전문 기업인 'Autoliv (오토리브)'로의 이동은 2014년형 쏘나타 더 브릴리언츠로 이동 이동을 했습니다. 풀 체인지를 앞둔 쏘나타의 마지막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2014년형 쏘나타 더 브릴리언츠 시승기는 별도로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이날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생산 과정과 에어백 랜덤 테스트, 더미를 이용한 에어백 전개에 따른 테스트 등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었는데... 실제 에어백이 전개되는 순간의 소음과 속도 등은 그동안 알고 있던 것 이상의 전개를 보여주고 있어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특히, 에어백이 전개되는 순간의 소음은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높은 데시벨을 보여주었는데... 에어백이 전개되는 사고시 운전자 또는 탑승자는 90% 이상 의식을 순간적으로 잃기 때문에 에어백이 전개되면서 발생되는 소리를 들을 수 없다고 합니다. 에어백 전개 테스트는 고온(영상 80도), 저온 (-35도)의 상황에서 두번의 테스트를 진행하며, 만약 불량이 발생될 경우 조립 라인의 모든 제품에 대해 품질 검사를 다시 하고 이상 없음이 발견되기 전까지 제품이 출고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De-powed & advanced airbag

에어백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라는 부분에서 안전을 위한 안전벨트 착용이 최우선시 되어야 하며, 이를 보조하는 역활의 에어백이 더 해지면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안전장치이며, 에어백 있다고 무조건 안전하는 맹신은 오히려 화를 불러 일으키는 과욕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에어백에 대한 안전 신뢰도!!! 소비자, 운전자의 한 사람으로서 다시 한번 에어백을 바라보는 인식의 변화가 필요치 않을까요?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