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전기차 경쟁 - 아이오닉 PHEV vs 볼트 EV 정면 승부 초 읽기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이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도 전기차 (EV, PHEV 등) 시장의 본격적인 경쟁을 앞두고 있다. 이미 국내에 출시된  BMW i3, BMW i8, LF 쏘나타  PHEV, 쉐보레 볼트 (Volt) 등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시장 자체는 아직까지 미온한 상태로 하이브리드 모델들이 전기차 시장 진입의 길을 열어주고 있는 모습이다. 폭스바겐-아우디 디젤 게이트 이후로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강세를 보여 온 일본 메이커가 크게 성장하고 있고, 디젤을 대신 해 고효율의 하이브리드,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PHEV) 그리고 전기차(EV)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본격적인 전기차 경쟁은 2017년 부터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기차 시장 경쟁에 앞서 하이브리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전기차( PHEV, EV)의 고효율과 장점을 소비자 또한 충분히 인지하고 있음에도 하이브리드를 선택하는 이유는 충전 인프라에 대한 부담이 상당하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하지 않고도 고효율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차량들을 선호하게 되고 2017년 국내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한 메이커와 정부의 노력을 통해서 전기차 활성화에 적극 나서면서 쉐보레 볼트 EV, BMW i3 그리고 라인업을 확장한 아이오닉 PHEV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볼트 (Volt)의 본격적인 경쟁에 들어가게 된다.


27일 국내 출시를 알리면서 풀 라인업을 확장한 아이오닉 PHEV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는 기존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일렉트릭(EV)에 이어 충전 인프라를 통해서 고효율의 장점을 추가한 모델로 오는 2017 서울 모터쇼를 통해서 국내 출시를 알리게 될 볼트 EV를 견제하고 있는 모습이다.

여기에 BMW i30는 배터리 용량을 대폭 확대하여 주행 거리를 늘린 년식 변경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아이오닉 PHEV와 볼트 EV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에 따라서 국내 전기차 시장의 초기 시장 선점의 효과를 톡톡히 볼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쉐보레 볼트 EV는 기존 볼트 (Volt) 세단의 EV 모델로 BMW i3와 경쟁을 하면서 한번 충전으로 가장 많은 주행 거리를 확보하는 순수 전기차로 북미 시장에서 볼트 EV에 대한 관심과 호평은 미디어를 통해서 익히 잘 알고 있는 부분이다.


순수 전기차 볼트 EV는 고용량 전기 모터로 EV 전용으로 설계한 드라이브 트레인을 바탕으로 한번 충전으로 321km 이상 주행거리를 확보한 가장 주행 거리가 많은 전기차이다.

전기모터는 최고출력 200마력, 최대토크는 36.7kg.m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은 7초에 불과하며, LG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서 새로 개발된 60kWh 고용량 배터리 팩은 높은 효율성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즉, 현재 판매되고 있는 상용차 중 가장 긴 주행거리를 자랑하면서 기존 내연 기관 이상의 출력과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순수 전기차로 충전 인프라 이용에 불편만 없다면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매력적인 전기차라고 할 수 있다.

볼트 EV가 국내 출시를 앞둔 시점에 출시를 알린 아이오닉 PHEV는 순수 전기차인 일렉트릭에 이어 충전 인프라에 대한 부담을 해소 할 수 있는 PHEV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버전을 선 보이며 볼트 EV에 대응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아이오닉 플러그인은 전기차의 경제성과 하이브리드의 주행성능 만족하는 친환경차로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5.0kg.m의 카파 1.6L GDi 엔진과 최대출력 60.5마력, 최대토크 17.3kg.m의 영구자석형 모터 시스템이 결합되어~


최고출력 141마력, 최대토크 27.0kg.m로 고효율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 1회 충전 시 전기모터로만 46km 주행이 가능하며, 하이브리드 모드를 포함해 총 9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안전 및 편의 사양으로는 '현대 스마트 센스' '주행조향 보조시스템 (LKAS), 긴급제동시스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LED 헤드램드 & 리어콤비 램프 등 상품성을 높여 출시를 알렸다.

아이오닉 플러그인(PHEV /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시작 트림은 N 트림 3,230만원 / Q 트림 3,410만원으로 정부 보조금 500만원을 지원 받아 각 2,730만원 / 2,91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사실 따지고 보면 아이오닉 플러그인의 경쟁 모델은 국내에 먼저 출시한 볼트 (Volt) 세단이고, 볼트 EV의 경쟁 모델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다. 하지만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하이브리드와 함께 판매량에서 매우 저조한 판매량과 충전 인프라 구축에 어려움을 겪으며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잃은지 오래이다. 그러다 보니 내연기관과 전기모터가 공존하면서 충전 인프라를 통해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를 통해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함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볼트(Volt) 세단의 경우 정부 보조금은 지원 받을 수 없기 때문에 가격적인 부담을 느낄 수 밖에 없으나 볼트(Volt) 세단의 경우 파워트레인은 순수 전기차이면서 충전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고, 내연기관을 통해서 배터리를 충전하여 아이오닉 플러그인 보다 더 많은 주행 거리를 이동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와 반대로 볼트 EV의 경우 순수 전기차로 정보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긴 주행 거리와 기존 내연 기관을 넘어서는? 출력과 주행 성능을 자랑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 출시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조금을 통해서 2천만원 대 중후반의 공격적인 가격으로 출시를 한다면 기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저조한 판매량으로 연명하고 있는 아이오닉과의 경쟁은 사실상 볼트 EV가 완승을 거두기에 충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2017 서울 모터쇼를 통해서 국내에 처음을 공개 및 출시를 알릴 것으로 알려진 쉐보레 볼트 EV의 국내 전기차 시장 선점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아이오닉 플러그인 그리고 주행 거리를 대폭 늘린 BMW i3의 국내 출시 여부와 시기에 따라서 국내 전기차 시장 확대와 성장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며~

정부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국내 규제와 법규로 인해서 충분한 경쟁력과 상품성을 확보하고 있음에도 비운의 신차라고 할 수 있는 쉐보레 볼트(Volt) 세단 시승기 및 전기차 그리고 하이브리드 모델들에 대한 시승기아 다양한 정보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2세대 볼트 PHEV 보조금만 나왔어도 in 제주 오토하우스
- 국내 출시 앞둔 BMW 330e PHEV 파워 up 스타일 up
- 쉐보레 볼트 EV 해치백 BMW i3와 정면 승부
- 테슬라 모델E 2200만원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
- 테슬라 모델 X 순수 전기 SUV 그리고 펠콘 도어의 새로운 기준
- 테슬라 모델 S 전기차도 퍼포먼스가 가능하다! 테슬라 모델 S 드리프트
- [시승기] 기아 니로와 함께 한 1박 2일 춘천 드라이브
- 신형 K5 하이브리드 주목해야 할 3가지 변화
- [시승기] 스파크 EV 출시와 경쟁력 그리고 전기차보조금은? - 스파크 EV 가격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716)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4)N
Car & Motor Review (1123)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