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아트 500X 판매부진으로 파격 할인 카드 꺼내나?

국내는 물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 과감히? 뛰어든 피아트 500X가 판매 부진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피아트 500X는 지프 레니게이드와 함께 경잴 모델인 미니 컨트리맨, 푸조 2008, 티볼리, QM3 등이~

인기와 판매량을 이어가는 것에 비해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 들고 깊은 고민에 빠져있다. 지난 3월 FCA 코리아가 야심차게 선 보인 소형 SUV 피아트 500X는 다양한 홍보와 마케팅에도 불구하고 소비자의 지갑을 열기에는 실패 수순을 밟고 있다는 평을 듣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의 판매량에 따르면 피아트 500X는 3월 출시 첫 달 43대 판매를 시작으로 4월에는 16대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이는 수입 소형 SUV들의 판매량에 비하면 매우 초라한 성적이고...


국내 소형 SUV 판매량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인기와 판매량으로 신차 효과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라이벌들이 승승장구하는 시장에서 피아트 500X의 초라한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피아트는 인기와 판매량을 끌어 올리기 위한 자구책으로 파워트레인의 보증기간은 대폭 늘리기도 했다. 기존 3년 6만km 이내라는 보증 기간을 7년 또는 14만km라는 파격적인? 기간 연장과 소모품 무상 교환 기간도 5년에서 7년으로 대폭 확대하는 카드를 꺼내 들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아트 500X는 공도에서 기존 피아트 제품 라인업들의 희귀성? 만큼이나 시장에서 통하지 않는 모습으로... 국내 시장에서 피아트가 가지고 있는 존재감과 인지도를 끌어 올리는데 실패했다는 평가이다.

지난 500X 출시 행사에는 FCA코리아는 500X가 한국 내 피아트 브랜드 입지를 강화시킬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면 연간 판매 목표를 1,200대로 설정하기도 했고, 물량 또한 충분히 확보하고 있는 판매 간섭을 최소화 했다고 밝히기도 했으니...


지금의 피아트 500X는 확보한 물량을 소진할 수 있을지?에 대한 숙제를 떠 안은 겪이 되고 말았다. 물론, 3월 4월 판매량으로 500X의 역활을 평가하기는 조금 이른 것이 사실이지만 그동안 피아트라는 브랜드가 보여주었던 소비자의 신뢰도를 고려한다면 이른 판단이 결론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피아트 500X는 수입 소형 SUV 시장에서 2천 중반대 부터~ 4천 초반대까지의 가격 포지셔닝의 중간으로 2,990만원 ~ 3,980만원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듯 보였다.

하지만 500X의 파워트레인이 소형 SUV 시장에서 외면 받을 수 밖에 없는 2.4L 가솔린 엔진 트림을 엔트리 사양에 적용하면서 배기량에 따른 세제를 적용하고 있는 국내 시장에서는 통하기 쉽지 않은 엔진과 배기량이다.


여기에 다운사이징 트렌드가 국내 소비자에게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현실에서 사이즈에 비해 큰 엔진 배기량은 500X를 선택하는데 부담으로 작용되기에 충분하고, 연비 효율성 또한 이렇다 할 성능을 내지 못하고 있는 점은 500X가 아닌 라이벌에게 눈길을 돌릴 수 밖에 없는 모습이다.

2,990만원이라는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500X 엔트리 트림임에도 불구하고 2.4L 가솔린 엔진은 시장 경쟁에서의 경쟁력은 이미 내려 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부분이다.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필수라고 할 수 있는 디젤 엔진 또한 2.0L 디젤과 9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을 통해서 주행 성능과 연비 효율성을 모두 잡게싸는 피아트의 의지와 달리~


미디어 등에서도 빼 놓지 않고 있는 진동과 소음 그리고 이렇다 할 주행 성능을 어필하지 못하고 있고, 1.5~1.6L 배기량 만으로도 가속 및 연비 효율성을 모두 만족시키고 있는 라이벌 대비 500X 디젤 트림은 3,580만원이라는 가격 포지셔닝에도 불구하고 기존 수입 소형 SUV의 네임벨류 대비 다소 비싸게 느껴지는 점 또한 판매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부분이다.

피아트 500X의 이러한 단점? 부족한 경쟁력?은 기술과 성능, 감성품질 등의 메리트를 제외하더라도 '울트라 프로모션' 이라는 파격적인 가격 할인으로 제고 소진을 한 과거를 소비자 또한 충분히 알고 있다는 점에서....

어쩌면 소비자가 피아트 500X도 판매량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면? 파격적인 할인 프로모션으로 저렴하게? 500X를 구입할 수 있다는 사실을 시장에서 피아트에게 종용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피아트 500의 제고 소진을 1000만원 이상 할인하는 울트라 프로모션을 통해서 제 값을 주고 구입한 소비자에게 배신감과 허탈감을 안겨주면서 피아트 500의 판매량은 물론 국내에서 피아트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를 바닥까지 내려가게 한 지난 과거가 다시금 피아트 500X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 또한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피아트 500X 고유의 깜찍하고 유니크한 디자인 그리고 9단 변속기와 실내 공간 확보, 소형 SUV 시장에서 핫한 아이콘으로도 충분한 매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판매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FCA코리아의 입장에서~

확보한 물량 소진을 위해서는 보증기간 연장이라는 카드만으로는 인지도와 판매량을 끌어 올리기에 턱 없이 부족한 상황임을 잘 알고 있다는 전제하에 다시금 울트라 프로모션이라는 제고 소진용 카드를 500X에도 적용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

피아트 500X 구입을 고려하고 있고, 경쟁 모델과의 비교 등을 통해서 신차 선택을 고민하고 있다면? 피아트 500X 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울트라 프로모션을 은근 기대해 봐도? 되지 않을까? 하며~

피아트 500X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사이 승승장구하며 소비자의 선택을 받고 있는 푸조 2008, 티볼리, 트랙스, QM3 등 라이벌들이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 연비 테스트 등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여전히 매력적인 QM3 T2C 시승기
- 신형 QM3 페이스 리프트의 변화 국내 적용은 언제?
- 피아트 올 뉴 500X 할인으로 실추된 이미지 반전 가능할까?
- 쌍용 티볼리 에어 가격 1960만원 부터 사전계약 실시
- 아우디 Q2 공개 소형 SUV와 BMW 신형 X1 잡으러
- [시승기] 트랙스 디젤 지극히 평범함 속의 매력
- [비교 시승] 티볼리 디젤 vs 트랙스 디젤 좋거나 혹은 나쁘거나
- 지프 레니게이드 vs 미니 컨트리맨 수입 소형 SUV 라이벌의 매력은?
- [시승기] 티볼리 디젤 거칠지만 괜찮아
- [비교시승] 티볼리 vs 트랙스 가솔린 소형 SUV의 선택은?
- 인기 소형 SUV 트랙스 vs 티볼리 vs QM3 vs 2008 비교해 보니
- [비교시승] 푸조 2008 vs QM3 연비 대결의 승자는?
- [비교 시승] QM3 vs 푸조 2008 태생은 같지만 현실은 다른~
- [시승기] QM3 펀 드라이빙을 즐겨라!
- [시승기] QM3 트립 아닌 실제 연비와 비교해 보니~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04)N
Car & Motor Review (1637)N
Review & Gadget (1084)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