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기아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 날 것 그대로 노출 + 디젤 하이브리드 선 보이나?!

년식 변경에 따른 페이스리프트 신차를 선 보일 예정인 기아 스포티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위장막을 벗은 채 날 것 그대로 노출됐다. 기아 스포티지는 국내 컴팩트 SUV 시장에서 투싼과 함께 꾸준한 인기를 누리며~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호평을 받으며, 페이스리프트를 통해서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신차로 인기와 판매량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는 위장막에 가려져 변화의 폭을 예상만 할 수 있었지만, 위장막 없는 날 것 그대로가 스파이샷에 포착되면서 한층 성숙한 스포티지로 업그레이드 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위장막 없는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는 어떤 이미지를 선사하는지? 변화의 폭은 어떤지? 먼저 살펴보자.


가장 큰 변화는 전면 범퍼와 안개등 그리고 후면 테일램프와 구성의 변화이다. 헤드램프의 위치는 동일하지만 기아가 새롭게 내세우고 있는 4점식 LED DRL를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에 적용하면서 패밀리 룩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스포티지의 경우 헤드램프의 높은 위치로 인해 마주오는 차량에 눈부심을 유발해 안전 운전에 방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가운데 페이스리프트에서는 이에 대해 개선한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새로운 범퍼는 현대,기아차의 디자인 기조를 적용한 모습이다. 클리스탈 LED 안개등과 그 사이를 가로지는 크롬 라인이 새롭게 추가되고, 범퍼 형상의 변화를 통해서 한층 성숙한 느낌을 전달한다.


헤드램프의 LED DRL 그리고 크리스탈 큐브 안개등이 조화를 이룬 모습은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하며,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의 이미지를 이끄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면의 모습은 면발광 LED 테일램프의 디자인를 변경했고, 후진등을 범퍼로 위치를 변화시켰다. 테일램프는 조금은 조잡해 보이는? 복잡한 구성으로 바뀌었는데..

왠지 싼타페 TM의 향기가 느껴지는 것은 필자만의 생각은 아닐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후진등이나 턴 시그널을 후면 범퍼 위치로 내리고 있는 스타일을 현대,기아차가 보이고 있는데, 실제 주행 중에 앞차와의 차간 거리가 좁을 경우 지시등이 잘 보이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 대한 의견이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한다.


외관의 변화와 함께 실내의 변화는 매우 적다. 소재와 컬러 등으로 소소하게 변화를 준 덕분에 얼핏 봐서는 어디가 바뀌었는지? 알 수 없을정도이나... 기존 스포티지의 인테리어는 꽤나? 만족도가 높았던 점을 고려하면 변화의 폭에 대한 아쉬움은 느낄 수 없는 부분이다.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에서 빼 놓을 수 없는 파워트레인의 변화는 외관의 변화보다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바로 디젤 하이브리드를 처음을 선 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기아차가 개발한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디젤 파워트레인은 에코다이나믹스+로 알려져 있고, 디젤 엔지노가 마일드 하이브리드 스타터, 0.46KWh 용량의 48V 리튬 이온 배터리가 적용되어 전기 모터를 통한 최대 13마력이 추가되고 연료 효율성 또한 대폭 높이게 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가솔린 + 전기모터가 결합한 하이브리드는 이미 대중에게 익숙한 파워트레인이지만, 디젤 + 하이브리드는 효율성과 가성비 등에서 시장 논리에 부합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이전에 개발이 완료되었으나 상용화를 하지 않았던 것과 달리~

스포티지 페이스리프트에서 디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최초로 선 보이며, 디젤 하이브리드 시대를 개척하게 되는 선구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인지? 국내에서도 이를 만나 볼 수 있을지? 매우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907)N
Photo & Travel (248)
Car & Motor Review (1274)N
Review & Gadget (1078)
Book (25)
june's lifelog (203)N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