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삼천리 전기자전거 팬텀시리즈 시승 해 보니 감성품질 놀라워!

뜨거운 햇살을 피해 다녀야만 했던? 여름이 지나고 있음을 높고 파란 하늘이 말 해주기라도 하듯이~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주변 풍광을 감상하며 달릴 수 있는 라이딩의 계절이 오고 있다.

자전거 전용 도로가 전국 곳곳에 거미줄 처럼 펼쳐지면서 주말이면 자전거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 지고 있다. 자전거를 이용해 출,퇴근은 물론 일상의 용도, 라이딩을 위한 여행의 용도 등...

자전거의 활용도는 더욱 높아지고 다양해지고 있는 가운데~  삼천리 자전거의 전기자전거 브랜드인 팬텀시리즈가 2014년 형으로 업그레이드 된 신모델을 출시했다.


국내 자전거 브랜드의 자존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삼천리 자전거의 팬텀시리즈를 북촌에서 직접 시승한 경험을 이야기 해 볼까? 한다. 업그레이드 된 팬텀시리즈의 변화와 주요 특징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기 바라며~

삼천리 2014 팬텀 전기자전거 직접 확인 해 보니~

북촌의 골목과 언덕길 등을 직접 주행하면서 팬텀시리즈의 품질을 직접 확인 할 수 있었다. 팬텀시리즈 중에서 가장 눈길이 간 모델은 역시나! 미니벨로 스타일의 팬텀 미니로 여성들도 부담없이 선택 할 수 있는 모델이다.

전기자전거의 특성상 여러가지 장치가 부가적으로 장착되어 있다. 이는 주행은 물론, 안전을 위한 장치들과 편의장치로 첫인상은 다소 복잡하게 느껴지지만 어렵게 다가 갈 필요 없다.

오른쪽 핸들 바에는 전기 모터의 출력을 제어하는 전원 스위치와 세기를 조절하는 스로틀 그리고 원터치(수동)로 변속이 가능한 기어 조작부로... 오른손으로 조작해야 할 스위치가 모여있다.

아래에서 다시 언급하겠지만 배터리 전원 On 상태에서도 스로틀 전원을 담당하는 스위치가 Off로 되어 있으면 스로틀이 동작하지 않는데... 이는 무심코 스로틀을 당겨 전기 모터가 구동하여 발생되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역활이다.

이는 전기자전거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스로틀 오동작으로 인한 사고 방지를 위한 팬텀시리즈의 세심함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정중앙에서는 야간 라이딩 시 전방 시야를 밝혀 줄 LED 라이트가 위치한다. 전원 공급은 배터리를 사용하며 자동차의 DRL(데이 라이트/주간 전조등)과 같은 역할도 병행한다.

왼쪽에는 배터리를 비롯해 현재 속도, 주행 거리 등을 확인 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가 기본 장착되고, LCD 디스플레이 또한 별도의 전원을 통해서 On/Off 전환이 가능하고~

그 옆으로는 출력의 단계, LCD 표시 등의 설정을 담당하는 버튼이 구성되어 있다. 실제 주행에 있어 설정 변화를 위해 이를 사용하는 빈도는 매우 낮겠지만... 자전거에서 내려 이동하는 경우 워킹 모드(4km/h)를 통해서 힘 들이지 않고 이동 할 수 있어 편리하고 활용도 또한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자전거라고 해서 특별하다? 라는 생각보다 일반 자전거와 크게 다를 것 없이 이용한다는 생각으로 라이딩을 시작하면 된다. 팬텀시리즈의 경우 배터리와 스로틀을 모두 On 시켜 놓아도 페달을 밟아서 출발하지 않으면 전기모터가 구동되지 않는다.

이 또한 안전을 세심하게 고려한 부분으로 무심코 스로틀을 당겨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움직여 발생되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다.

가볍게 페달을 밟으려 출발과 함께 스로틀을 당기면 전기모터가 구동되면서 위화감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을정도로 Smooth하게 가속을 시작한다. 자동차로 비유하자면 편안한 세단의 뒷자석에 않아서 가속을 하는 기분이랄까?

스로틀을 이용한 가속에서도 팬텀시리즈의 안전은 여전히 탑승자를 안심시킨다. 예전 전기자전거의 경우 스로틀을 당기면 전기모터의 출력이 최대치로 발휘되면서 급 가속으로 이어져 기계에 익숙치 않은 여성에게 굉장한 부담과 안전에 대한 위험 요소가 되기도 했지만...


팬텀시리지는 급 출발을 제어하는 기능을 추가하여 스로틀을 마음 껏 당겨도 자전거가 튀어 나가거나 요동치는 모습을 찾을 수 없어 초보 라이더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으며, 가속 성능이나 품질 등에서 나무랄데 없는 편안함을 제공한다.

팬텀시리즈에서 가장 인상 깊었고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스로틀 모드의 성능 보다 파워 어시스트 모드로의 주행에 칭찬을 아낄 수 없었다. 파워 어시스트 모드는 스로틀이 아닌 페달을 직접 밟아 주행하는 경우...

이를 전기모터가 인식 해 두 다리만으로 페달을 구르는 것이 전기모터의 힘이 더 해지면서 페달을 보다 쉽고 가볍게 구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으로~ 마치 자전거를 처음 배울때 아버지가 뒤에서 밀어 주는 것 같은 느낌으로 힘 들이지 않고 배터리와 전기모터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면서 라이딩의 즐거움을 마음 껏 누릴 수 있다.


파워 어시스트는 페달이 약 한 바퀴 회전하는 구간에서 서포트를 시작하며~ 페달링과 함께 전기모터의 힘이 더해져 가속은 물론 라이더의 체력까지 그리고 배터리의 사용 시간까지 확보 할 수 있는 일석삼조이 라이딩 모드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페달과 전기모터의 힘을 모두 사용하는 파워 어시스트에서는 최고 속도 24~25km를 넘은 27km까지 올라가는 속도를 LCD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확인 할 수도 있고~ 전기모터의 힘만을 이용하는 스로틀 모드에서도 가속이나 속도에 대한 불만은 찾을 수 없는 것이 팬텀시리즈의 장점이자 매력이다.

참고로 전기자전거는 법적으로 바이크로 분류되어 있지만 30km 미안으로 속도를 규제하고 있고, 헬멧 등의 안정장구 착용이 필수이다.

삼천리의 전기자전거 주력 모델인 팬텀시리지는 2014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안전 및 편의 기능을 추가하고 배터리 성능을 20% 향상 시키면서 한번 충전으로 약 80km의 거리를 주행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거나 일상 용도로 사용하는 조건에서 80km의 거리는 충분 이상의 라이딩 성능을 가지고 있고 스로틀 모드, 파워 어시스트 모드 등의 감성 품질에서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전기모터의 소음이나 진동을 완벽에 가깝게 제어하고 있는 점 또한 팬텀시리즈의 장점으로~ 전기자전거를 구매하려거나 관심이 있다면 가까운 삼천리 전문점을 찾아서 팬텀시리즈를 직접 경험 한다면 나도 모르게 지갑을 열고 있는 자신을 발견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717)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4)
Car & Motor Review (1124)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